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 속의 북한

中누리꾼들, 북한 지지에 감동…“북한은 좋은 아우, 형님과 건배하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中누리꾼들, 북한 지지에 감동…“북한은 좋은 아우, 형님과 건배하자”(사진=123rf)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이 대만 문제를 둘러싼 미중 갈등에서 중국을 지지한 것이 중국 누리꾼들 사이에서 큰 화제가 됐다. 

지난 23일 북한은 미중 갈등에서 중국을 지지하면서 미국의 대만 정책이 한반도에도 위협이 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중국 유력매체 신화통신 등 다수의 언론은 해당 내용을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북한의 공식 입장문이 공개된 이후 연일 해당 내용을 중국 최대 규모의 포털사이트 바이두를 통해 연일 보도됐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4일 자정 기준 북한의 이 같은 입장문이 담긴 기사는 조회수 337만 건을 기록, 검색어 순위 상위에 링크되는 등 화제를 이어갔다. 

해당 입장문에는 박명호 북한 외무성 부상이 “대만 정세는 조선반도(한반도) 정세와 결코 무관하지 않다”며 “대만 문제에 대한 미국의 무분별한 간섭은 조선반도의 위태로운 정세 긴장을 더욱 촉진시킬 수 있는 잠재적인 위험성을 내포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현지 매체들은 일제히 보도했다.

이들 언론은 특히 ‘하나의 중국’과 관련해 지지의 의사를 표명한 북한 측 발언을 집중 보도했다.

앞서 박 부상은 미국이 한반도와 대만에서 긴장 조성 책임을 북중에 떠넘기면서 오히려 이 지역에서 군사력을 강화하는 "이중기준"을 적용하고 있다고 비판한 부분에 집중한 것.

당시 박 외무성 부상이 발언한 “미국이 겉으로는 하나의 중국 정책을 견지한다고 하지만 실제로는 대만을 반중국 압박 도구로, 유사시 중국을 제압하기 위한 전초기지로 써먹고 있다는 것을 실증해주고 있다”는 부문을 거듭 강조해 보도하는 분위기가 연출됐다. 

실제로 당시 박 부상은 “미국의 행위는 중화인민공화국에 대한 노골적인 내정간섭이며 국제평화와 안정에 대한 엄중한 위협”이라는 기존 입장을 강조하면서 “우리는 국가 주권과 영토 완정을 수호하며 조국의 통일을 반드시 실현하려는 중국 정부와 인민의 입장을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거듭 강조한 바 있다.
서울신문

이 같은 보도가 연일 이어지자 중국 누리꾼들도 크게 동요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 누리꾼은 “조국의 주권과 영토적 완전성을 수호하고 조국 통일을 반드시 실현해야 한다”면서 “북한의 지지를 전적으로 받아들이고, 북한을 지지하는 방향으로 한국 역시 (미국으로부터)해방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중국과 북한의 우호를 위해 건배하고 싶은 심정”이라면서 “아우(북한)가 걱정해주니 고맙기는 하지만 형님(중국)은 괜찮다. 북한은 좋은 친구이자 좋은 동지이며 좋은 형제라는 것을 이번 기회에 다시 한번 깨닫는다”고 적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