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투데이TV]'선녀들' 전현무, 주식에 눈 떴다..김프로 향한 집요함 "사요 마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주린이’ 전현무의 주식 배움 열정이 폭발한다.

10월 24일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연출 한승훈/이하 ‘선녀들’)에서는 대한민국 역사 안에서 돈의 흐름 읽어보는 ‘경제X역사’ 특집으로 꾸며진다. 최고의 투자 전문가 김프로 김동환 소장이 ‘경제 마스터’로 ‘선녀들’과 함께해 기대를 높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전현무는 주식 투자를 하고 있지 않다고 해 관심을 모은다. 전현무는 평소 김종민, 유병재가 주식 이야기를 해도 먼 산 바라보듯 관심을 두지 않았다고. 그러나 이날 주식에 눈 뜬 전현무는 김프로 옆에 찰싹 붙은 깐부가 되어, 틈만 나면 “사요? 마요?”라고 묻는 집요함으로 모두를 폭소하게 만든다. 뒤늦게(?) 불붙은 전현무의 끈질긴 질문에 과연 김프로는 어떤 대답을 들려줄지 이목이 집중된다.

그런가 하면,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는 시간을 1980년대 과거로 돌려 ‘(모의) 선녀 주식 시장’에 참여한다. 가상의 시드머니 100만 원을 지급받은 멤버들은 당시에 있었던 각 분야별 주식 종목을 사고, 녹화가 끝난 후 최종 금액을 확인한다고. 주식 초보 전현무, 그리고 이론에만 빠삭한 김종민, 유병재의 선택은 희비가 교차하는 결과를 낳았다고 해, 궁금증이 커진다.

이날 누군가는 투자한 주식이 휴지 조각이 되어 뒷목을 잡고, 다른 누군가는 5,000%의 엄청난 수익률을 내 모두의 부러움을 샀다는 후문. 김프로도 “이런 수익률은 처음 본다”고 놀랐다고 해, 과연 현실에서 이루지 못할(?) 주식 대박 꿈을 이룬 멤버는 누구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선녀 주식 시장은 10월 24일 밤 9시 5분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 MBC ‘선을 넘는 녀석들: 마스터-X’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