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경화, 옷 물려받고 잔뜩 신났네 "매일매일 바꿔입고 시포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김경화 인스타



김경화가 청순하면서 러블리한 자태를 자랑했다.

24일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김경화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옷 싫증난 옷 그냥 입기싫어진 옷(아시죠? 여자마음 살 땐 입을 거 같은데 두고 보면 어찌 입나 ... 싶은 옷들) 가득가득 담아서 물려받았습니다!!!오에~!!!! 게다가 시즌도 딱 F/W 매일매일 바꿔입고 매일매일 다른 스타일로 얼른 해보고 시포요!"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김경화가 물려받은 옷이 잔뜩 담긴 명품 쇼핑백을 든 채 환하게 웃고 있다. 스타일 좋게 소화해내는 김경화 자태가 감탄을 자아낸다.

한편 김경화는 지난 2000년 MBC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2015년 퇴사 이후 다양한 방송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SBS 드라마 '날아라 개천용'에 출연했으며 지난 1일에는 TV조선 시사교양 '퍼펙트 라이프'에 출연하기도 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