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 캠프 간 김태호 "홍준표·유승민, 풍찬노숙도 같이 해왔지만…"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진 "尹, 시대적 소명 가진 후보"

아시아경제

김태호 국민의힘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로 경선에도 참여했던 김태호·박진 의원 등이 24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 공동선거대책위원장으로 임명됐다. 두 현역 의원이 윤 전 총장 캠프에 합류한 이유는 '윤 전 총장만이 정권 교체의 적임자'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김태호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홍준표, 유승민 다 좋은 분이고 훌륭한 분이시고 한때 지도부도 같이 해봤고 본의 아니게 풍찬노숙도 같이 해왔다"면서도 "그런데 왜 그 분이 아닌 윤석열인가에 대해서는 세 가지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우리 야권에 정권 교체는 아예 불씨가 꺼진 듯 했던 순간에 윤석열이란 사람이 나타났다"면서 "꺼진 정권 교체의 불씨가 살아나기 시작했고 그런 염원을 담아서 윤 후보가 여기 서 있는 것이다. 정권 교체를 위한 본선 필승 카드는 윤석열이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서슬 퍼런 권력에 대항한 윤 후보 용기의 원칙은 어디를 향하는가 생각해본다. 바로 국민이다. 정치권에서 말을 앞세워 국민과 소통한다고 하지만 가슴 따뜻한 마음으로 국민과 소통할 수 있는 분"이라고 말했다. 또 "세 번째로는 윤석열이 그리는 미래와 변화가 독단이 아닌 전문가와 함께 그림을 그려가겠다는 마음 자세에 저희는 감동했다"고 연설했다.

박 의원은 자신이 준비했던 정책 자료를 모두 다 윤 전 총장 캠프에 넘겼다고 했다. 박 의원은 "윤 후보는 시대적 소명을 가진 후보"라며 "독선과 폭정에 맞서 싸울 수 있고 부정과 부패를 심판하고 공정과 정의를 세워서 도탄에 빠진 민생 경제를 살릴 수 있다"고 했다. 그는 "학창 시절부터 윤 후보를 알고 있어서 오랫동안 지켜봐왔다"며 "자기가 한 말은 꼭 지키고 국가에 대한 무한한 충성심도 있다"고 말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