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학교 폭력

이다영 이어 이재영도 그리스 데뷔 "손발 맞출 시간 없었는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출처 | PAOK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용일기자] 이다영(25)에 이어 ‘쌍둥이 언니’ 이재영(25·PAOK 테살로니키)도 그리스 여자프로배구 데뷔전을 치렀다. 양 팀 최다인 13득점을 올리면서 무난하게 첫 경기를 소화했다.

이재영은 24일(한국시간) 그리스 에보스모스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그리그 AI리그 아이아스 에보스모와 원정 경기에서 동생 이다영과 함께 출격해 서브 에이스와 블로킹 각각 1개씩을 포함해 13득점을 기록했다. PAOK는 아이아스를 세트 스코어 3-0(25-10 25-15 25-16)으로 눌렀다.

스포츠서울

출처 | PAOK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출처 | PAOK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쌍둥이 자매가 함께 공식전 코트를 뛴 건 지난 2월5일 국내 여자프로배구 V리그 흥국생명 시절 GS칼텍스전 이후 8개월여 만이다. 둘은 이후 학창 시절 폭력(학폭) 논란에 휩싸이면서 무기한 출장 정지 처분을 받았다. 지난 21일 올림피아코스전에서 이다영이 선발 센터로 먼저 데뷔전을 치른 데 이어 이재영도 이날 첫 경기를 소화하면서 쌍둥이 자매는 당분간 중용될 것으로 보인다.

이재영은 구단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동료들과) 손발 맞추기에는 시간이 짧았는데, 모든 선수가 도와줘서 좋은 경기 했다”고 말했다.

이다영은 지난 경기에 이어 공격을 조율하면서 서브 에이스 2개, 블로킹 1개, 이단 공격으로 득점도 4개를 기록했다.

kyi0486@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