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학교 폭력

"이재영 이다영 있었으면 도쿄올림픽 성적 나았을까?"...김희진 '갸우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김희진 선수. 사진|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구선수 김희진(30)이 학폭논란으로 배구계에서 퇴출된 이재영, 이다영 자매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22일 유튜브 채널 'UCN SPORTS'에는 '[In스타] ‘곰돌이’의 소신 인터뷰! - 김희진 편'라는 제목의 인터뷰 영상이 공개됐다.

인터부에서 김희진은 "최근 이재영-다영 관련 이슈가 논란이다. 도쿄 올림픽에서 두 선수의 부재는 전력 손실이었나?"라는 질문을 받았다.

김희진은 고개를 갸웃거리며 "도쿄 올림픽은 조금 다른 느낌이었다. 그 선수들이 있었다고 성적이 더 나았을까? 그렇게 생각하지 않고 도쿄올림픽에 간 멤버들이 모두가 하나가 되었다"면서 "그 선수들이 왔어도 하나가 됐을 수도 있고. 딱히 그 선수들이 없어서 성적이 덜 나온 것일까라고는 생각을 잘 안 해본 것 같다. 시합에 집중했다"고 답했다.

2020 도쿄올림픽에서 여자배구 국가대표팀은 유럽의 강호 터키를 제치고 4강에 오르며 화제를 모았다. 동메달 결정전에서 세르비아에 아쉽게 패한 뒤 일각에서는 이재영, 이다영 자매가 있었다면 어땠을까 하는 의견이 나오기도 했으나 김희진은 고개를 저었다. 김연경을 중심으로 모두 하나돼 뭉친 결과였고, 이재영 이다영 자매의 빈 자리는 느껴지지 않았다는 답이었다.

스타투데이

쌍둥이 배구선수 이재영(왼쪽), 이다영 자매. 사진|연합뉴스


김희진은 또 "최근 이재영-다영 이슈로 인해 배구의 인기에 타격이 갔다고 생각하나?"라는 질문에는 "그 친구들 때문에 여자배구 인기가 떨어졌다는 건 못느끼겠다"면서 "배구 팬들에 충격 안겨줘서 팬들이 떠난다거나 그런 건 잘 못느끼겠다. 오히려 배구 팬들이 많아졌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런 일이 생겨서 선수들이 경각심을 갖고 있다. 행동, 말 하나하나 조심하고 본업을 할 때는 최선을 다해야 한다. 큰 타격은 없다"고 덧붙였다.

이재영, 이다영 자매 사건에 대해 언급한 것은 현역 선수로는 김희진이 처음이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용기있는 발언이다", "궁금했던 내용이다", "응원한다", "공감한다. 대표팀 잘 싸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다만 일부에서는 "예의 없는 질문이다", "이런 예민한 내용을 현역 선수에게 왜 묻나" 등 지적을 했다.

한편, 이재영, 이다영 자매는 지난 2월 학교폭력 가해자로 지목됐다. 당시 두 사람은 SNS를 통해 사과했으나 이후 사과문을 삭제했고 언론과 인터뷰를 통해 피해자들의 주장에 허위 사실이 있다며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적반하장으로 피해자를 공격하는 모습을 보이자 여론은 급속도로 악화됐고 결국 국내 배구계에서 퇴출됐다. 이뿐 아니라 최근에는 이다영이 결혼을 했으며 폭력적인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는 것이 알려져 이목을 집중시키기도 했다. 국내 복귀가 요원해진 두 사람은 그리스 PAOK 테살로니키 구단과 계약해 현지에서 활동 중이다.

[김소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