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바이든 부부, 주말마다 백악관 탈출…‘비운 날’ 트럼프·오바마·부시보다 많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변인 “누구나 집에 가는 것 좋아해…대통령도 사람”

헤럴드경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아내 질 바이든 여사가 금요일인 22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월밍턴 자택을 향해 떠나며 백악관 직원들에게 손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취임 후 주말만 되면 백악관을 떠나는 것으로 분석됐다. 그가 주말에 백악관을 비우는 사례는 전임 대통령에 비해서도 눈에 띄게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23일(현지시간) CNN의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일정 분석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후 276일간 108일을 자택이나 별장에서 보냈다.

주말이면 그는 윌밍턴 자택이나 델라웨어주 레호보스 비치의 별장, 아니면 메릴랜드주 대통령 별장인 캠프 데이비드를 찾는 것으로 조사됐다. 백악관에서 주말을 보내는 경우는 거의 없었다.

하루 종일 있거나 그날 잠시 머문 날까지 합친 수치다. 69일은 윌밍턴 자택, 32일은 캠프 데이비드, 7일은 레호보스 비치 별장이었다.

전임 대통령들과 비교하면 눈에 띄게 많았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취임 후 275일 동안 플로리다주 리조트 마러라고나 뉴저지주 베드민스터의 개인 소유 골프클럽에서 61일, 캠프 데이비드에서 9일을 보내 총 70일간 백악관을 떠나 있었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그보다 적은 40일,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은 84일이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앞서 2월 CNN방송 타운홀 행사에서 백악관을 ‘금박 입힌 새장’에 비유한 바 있다. 당시 그는 “아침에 일어나면 아내를 쳐다보고 ‘우리가 대체 어디 있는 거야?’라고 한다”고 농담하기도 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도 백악관을 ‘엄청난 백색 감옥’으로 칭한 바 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의 부인 미셸 여사도 ‘아주 좋은 감옥’이라고 부른 적이 있다고 CNN방송은 전했다.

이렇게 전임 대통령들이 백악관 생활을 ‘감옥 생활’로 칭하는 이유는 사생활이 보장되지 않기 때문이다. 인근 라파예트 공원에서 시위가 벌어지면 소리가 다 들리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전에는 투어를 하는 시민과 여행자들로 붐볐던 곳이 백악관이다.

바이든 대통령이 주말마다 백악관을 비우고 윌밍턴 자택 등지로 향하다 보니 8월 백악관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이 나오기도 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그곳은 대통령의 집이다. 누구나 집에 가는 것이 좋지 않은가. 대통령도 그렇다. 그도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백악관을 떠나 있더라도 철저한 보안을 갖춘 통신장비를 사용해 원격 업무가 가능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문제는 비용이 많이 든다는 점이다. 대통령이 업무를 볼 수 있는 환경을 갖추고 비밀경호국(SS)을 비롯한 수행원들을 동원한 상태에서 전용 헬기인 마린원까지 띄우는 데 모두 세금이 들어가는 것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도 재임 시절 가족을 데리고 걸핏하면 마러라고 리조트나 개인 골프클럽으로 향해 세금을 낭비한다는 비판을 받은 바 있다.

soohan@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