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군, 성 추행 주장한 여가수에 “사실무근, 법적대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트로트 가수 박군(35)의 소속사가 ‘특수부대 출신 가수 P로부터 성추행·가스라이팅 피해를 당했다’는 폭로글의 당사자로 지목된 데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23일 박군 소속사 측은 이날 "전날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 내용을 인지하고 있다"며 "사실무근이며 작성자에 대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특수부대 출신 가수 P에게 가스라이팅을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P의 소속사 선배였다고 밝힌 작성자는 "가수 P는 TV에서는 순수하고, 성실한 모습들로 많은 사람들이 좋아해주고 있다. 건실한 청년으로 이미지가 포장돼 있지만 그는 자신이 스타가 됐다는 것을 무기 삼아 제게 일방적인 성희롱과 추행을 일삼았던 사람"이라고 폭로했다.

그는 "처음엔 제게 선배님이라고 부르며 예의 있게 하더니 점점 노래가 인기를 얻고 그를 알아보는 사람이 많아질수록 나를 만만하게 보기 시작했다"며 "엉덩이, 가슴 등 제 신체를 허락 없이 만지면서 '전 여자친구는 그냥 가만히 있었는데'라는 말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힘 없는 여자가 그것도 특수부대 출신의 남자의 성추행을 밀쳐내는 건 불가능에 가까웠다"며 "힘으로 이기지 못하는 것을 마치 내가 허락이라도 한 것마냥 성희롱과 성추행의 수위를 전략적으로 높였다. 저에게 자신의 인기를 과시하고, 자신이 회사를 먹여 살린다며 지금 소속사에서 사회 생활을 하려면 자기한테 잘 보여야 한다고 했다"고도 덧붙였다.

아울러 "P의 얼굴을 볼 때마다 화도 나고 치가 떨리는데, 무섭다. 그에게 당한 일들이 생각나면서 가슴이 조여오고 고통스럽고 구역질이 난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가 더 있는 걸로 안다. 저는 이렇게 살 수가 없어 살아 보려고 모든 증거자료 첨부해 고소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작성자는 이 글에서 P씨의 실명을 직접적으로 밝히지는 않았지만, 글을 접한 일부 누리꾼들은 ‘특수부대 출신 가수’라는 것을 통해 P씨가 박군일 거라고 추측했다.

해당 의혹의 당사자로 지목된 박군 측은 "전속계약 해지 문제로 분쟁을 겪고 있는 전 소속사에서 소속 여가수를 부추겨 음해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폭로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박군은 '한잔해'로 데뷔해 인기를 얻었다. 이후 SBS 트로트 예능 프로그램 '트롯신이 떴다2', 관찰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새끼', 채널A, SKY 예능 프로그램 '강철부대' 등에 출연했다.

정민수 기자 minsoojeong@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