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부모 가정에 써달라"…대학생이 1년치 등록금 쾌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초밥집·카페 등서 알바로 모은 등록금 '통 큰' 기부

연합뉴스

기부 (PG)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인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인천에 사는 대학생이 한부모 가정을 위해 써달라며 각종 아르바이트로 모은 1년치 대학 등록금 1천만원을 내놓았다.

24일 인천시 남동구 등에 따르면 인천에 사는 20대 A씨는 최근 자신이 다니는 교회를 통해 남동구에 1천만원 상당의 후원금을 기부했다.

A씨는 한부모 가정에서 생활하는 학생 20명에게 50만원씩 익명 후원을 하고 싶다는 뜻도 함께 전했다.

그는 8개월간 노력 끝에 올해 8월 국가공무원 시험에 최종 합격하면서 대학 등록금에 대한 부담이 사라지자 '통 큰' 기부를 결심했다고 한다.

기부금 1천만원은 A씨가 그동안 학비 마련을 위해 초밥집과 편의점, 카페 등지에서 아르바이트하면서 용돈과 함께 차곡차곡 모은 것이다.

A씨는 이 돈을 개인적으로 쓰기보단 도움이 필요한 곳에 나누기로 하고 한부모 가정에서 자란 사촌 동생을 떠올리며 비슷한 처지에 있는 아이들을 돕기로 마음먹었다.

그는 최근 한부모 가정의 장애인 아동을 돕기 위한 소액 정기후원도 새롭게 시작했다.

A씨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면서 마음 한편에는 원하는 목표를 이루고, 기부도 해보자는 생각이 있었다"며 "적은 돈이지만, 아이들이 먹고 싶은 음식을 먹고 예쁜 옷도 사면서 일상에서 소소한 행복을 느낄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임용 2개월째를 맞은 새내기 공무원인 A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원 업무를 맡아 현장을 누비고 있다. 그는 "아직 일을 배우는 단계여서 어려움이 많지만, 앞으로 봉사하는 마음으로 맡은 일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남동구는 지난 12일 A씨의 뜻을 따라 관내 20개 동마다 한부모 가정 1곳을 선별해 50만원씩 후원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goodluc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