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원더우먼' 이하늬, 진짜 재벌 딸?…유민 前회장과 친자 관계 99.9999% 일치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텐아시아

사진=SBS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하늬는 쌍둥이였을까 아니면 보이지 않는 조력자의 도움이 있었을까.

지난 23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원더우먼'에서는 조연주(이하늬 분)가 강미나(이하늬 분) 아버지 강장수 회장과의 친자 검사 결과가 일치하는 반전이 그려졌다.

이날 조연주의 아버지 강명국(정인기 분)은 14년 전 화재사건 당일의 상황을 자세히 설명했다. 회사에 높은 사람이 오기로 했던 날, 강명국은 전과자라는 이유로 도난 사건 범인으로 낙인찍혀 강제퇴직을 당했다. 그날 밤 강명국은 술김에 휘발유를 들고 공장을 찾아가 쓰레기통에 월급으로 받은 돈을 넣어 태우려고 했고, 이때 데리러 오겠다는 어머니의 전화를 받고 마중 나간 사이 불이 났다고 밝혔다.

특히 강명국은 그때 한주패션이라고 적힌 회계장부가 불타고 있었다고 말했다. 한승욱은 한강식이 회계장부로 인해 빠져나오지 못했다고 말했던 한영식(전국환 분)의 말을 떠올리고는 "못 나오셨던 걸 수도 있죠"라고 말했다.

조연주와 한승욱은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하지만 오래 전 발생한 사건이고 윗선에서 덮었던 탓에 대부분의 조사과정 기록은 없었다. 당시 관계자들은 누가 온 적도 없다고 증언했으며, 유력한 용의자인 한영식은 그날 회사에 있었다는 알리바이가 존재했었다.
텐아시아

사진=SBS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연주는 "적금을 타러가야겠다"면서 서평 소방서로 향했다. 소방관은 "보통 화재 사건의 경우 방화셔터에 손자국이나 열려고 애썼던 흔적이 있어서 마음이 아프다. 근데 당시 발견했던 사망자는 그런 흔적이 없었다. 부검을 통해 다 밝혀질 거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한승욱은 부검 얘기는 들은 적도 없다며, 경찰이 오기 전 한주병원으로 한강식을 옮겼던 한영식의 행동에 의구심을 드러냈다.

화재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는 조연주. 조연주는 "할머니를 찾기 위해 그곳에 있었다. 하지만 내가 다른 것들을 기억할 정신이 어디 있었겠느냐"고 했다. 유준(이원근 분)은 최면 수사를 권유했다. 조연주는 할머니에게 가던 순간 마주오던 고급차를 이상하게 여겼던 장면과 풍뎅이처럼 생긴 차 엠블럼, 5와 8이 있던 번호판을 기억해 냈다.
텐아시아

사진=SBS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단서를 토대로 그 당시 조연주의 할머니 뺑소니 차량이 한주자동차에서 출시한 한영식 회장의 전용차량임을 확인했다. 조연주는 한영식 회장 혼자 그 차를 타고 나오다가 할머니를 쳤고, 그걸 류승덕(김원해) 검사장이 덮어준 것이라고 확신했다.

거가 없을 때는 기습이 방법이라는 조연주의 말에 한승욱은 한성찬의 추도 예배식을 찾아갔고, 한영식에게 "저희 아버지 돌아가신 날, 서평공장에 오지 않으셨습니까? 그때 작은아버지 알리바이가 좀 미심쩍단 얘기를 들어서요"라는 질문을 던졌다. 한영식은 일순 당황했지만 김경신(예수정 분)이 그날의 증인이었다고 말했다. 한승욱은 김경신과 식사했을 당시 "나는 이중스파이였다"고 고백했던 김경신의 말을 곱씹다 자리를 떴다.

한성혜(진서연 분)는 한성운(송원석 분)을 협박해 조연주의 이름과 나이를 알게 된 후 강은화(황영희 분)에게 주주총회에서 바로 친자검사 결과지를 발표하라고 전하는 등 악랄한 계략을 꾸몄다.
텐아시아

사진=SBS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주총회 당일, 강은화는 강미나가 가짜라는 루머에 정면승부하기로 결정했다며 강장수 회장과 강미나의 친자 확인 검사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해 조연주를 당황케 했다. 강장수 회장의 별장이 그대로 보존돼 있었고 그곳에서 찾은 면도기와 칫솔, 그리고 한주쪽에서 전달받은 강미나의 검체로 확인했다는 것.

결과지를 열고 발표하는 강은화의 표정이 굳어지더니 말을 이어가지 못했다 강은화는 "강장수 회장과 99.9999% 친자 관계가 일치한다"고 발표했다. 누구보다 놀란 사람은 조연주였다. 조연주는 "뭐가 어쨌다고요? 왜?"라고 소리쳤다. 조연주는 '내가 강장수 회장이랑 친자관계야?'라고 속으로 생각하며 눈을 크게 떴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