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주말 이슈+] 野 캠프 면면보니...尹 '메머드' 洪 '인연' 劉 '새보수' 元 '소수정예'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이지율 기자 = 내달 5일 국민의힘 대선 최종 후보 선출일을 앞두고 각 후보 캠프들은 캠프 좌장 격인 선거대책위원장 영입에 공을 들이며 세 불리기 경쟁에 나서고 있다.

윤석열 캠프는 지난 17일 국민의힘 전 원내대표인 주호영 의원을 선대위원장으로 인선한 데 이어 지난 22일 심재철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원내대표와 유정복 전 인천시장을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영입했다. 경남지사를 지내고 이번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가 1차 경선에서 중도 포기한 3선 김태호 국민의힘 의원도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합류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조현아 기자 = 국민의힘 원희룡, 유승민, 윤석열, 홍준표 대선 경선 예비후보 (왼쪽부터) 2021.10.08 hyuna319@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대선 1차 경선 컷오프 이후 윤석열 지지 선언을 했던 박진 의원도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으면서 윤석열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은 총 5인 체제로 구축됐다.

대세에 따라 커지는 대선 캠프의 특성상 윤석열 캠프는 타 캠프에 비해 압도적인 규모를 자랑한다. 참모진을 제외한 전·현역 의원들만 67명에 달한다. 현역 의원은 25명이다.

진영 측면에서도 친박(친박근혜)과 친이(친이명박), 옛 김무성계, 김종인계 인사들을 모두 아우르는 메머드급 규모를 보이고 있다.

캠프 종합상황실장은 장제원 의원이 아들 논란으로 사퇴하면서 윤 후보의 죽마고우인 권성동 의원이 맡고 있다. 정책 총괄본부장엔 3선인 이종배 의원, 캠프총괄특보단장은 과거 전두환 씨 사위이자 친박계 핵심이었던 윤상현 의원이 맡았다. 최재형 캠프에서 활동하던 '탄핵 찬성파' 조해진 의원도 캠프에 합류했다.

한 윤석열 캠프 관계자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외연 확장을 위해 한 진영에 치우치지 않고 다양한 인사들을 모셔서 국민 통합을 이루려는 캠프 인선"이라고 설명했다.

여론을 등에 업은 홍준표 캠프의 확장세도 만만치 않다. 홍 후보는 주로 오랜 정치 인연을 위주로 캠프를 구성했는데 윤 후보와 경쟁했던 '최재형 쟁탈전'에 성공하면서 확장성을 키워가고 있다. 최 전 원장의 지지와 함께 최재형 캠프 선대본부장이었던 김선동 전 의원이 홍준표 캠프 공동 총괄선대본부장으로 합류했다.

선대위원장은 5선 중진인 조경태 의원에 이어 2차 경선 경쟁자였던 안상수 전 인천시장, 이언주 전 의원 체제로 구성됐다. 안상수 전 시장은 홍 후보와 30년 인연을 자랑할 정도로 끈끈한 사이로 알려졌다. 친박계 핵심 홍문종 전 의원은 홍준표 캠프 고문으로 활동할 예정이다.

3선 출신의 강석호 전 의원은 홍준표 캠프 총괄선거대책본부장을 맡았다. 강 전 의원은 김무성 전 의원이 주도하는 국민의힘 전·현직 의원들 모임인 마포포럼 공동 대표를 맡고 있다.

홍준표 캠프 종합상황실장은 재선을 지낸 안효대 전 의원이 맡았다. 안 전 의원은 현대중공업에서 근무하며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과 인연을 맺고 제18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정 이사장의 지역구(울산 동구)를 물려받아 당선됐다.

홍 후보의 고향인 경남 선대위원장은 하영제 의원, 김재경·김한표 전 의원 3인 체제다. 하영제 의원은 홍 캠프에서 조경태 의원과 둘 뿐인 현역으로, 홍 후보 경남지사 시절부터 친분을 이어왔다. 하 의원은 거창군수·남해군수를 지내며 지역에서 탄탄한 조직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받는다.

홍준표 캠프 관계자는 "마포포럼 회원들이 윤 후보에게 많이 가 있긴 하지만 홍준표 캠프에도 강석호, 안효대 전 의원이 와 있다"며 "마포포럼은 정권교체를 위해 양강 구도를 만들어 흥행을 이끌고 당 후보가 결정되면 다시 모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윤석열(오른쪽부터), 홍준표, 원희룡,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들이 지난 15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1대1 맞수토론에 앞서 기념촬영 준비를 하고 있다. 2021.10.15 photo@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승민 캠프는 개혁 보수 기치를 내세우는 만큼 새로운보수당 출신 인사들이 대거 포진해있다.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를 지낸 오신환 전 의원이 캠프 좌장 격인 선대위 종합상황실장으로 활동한다. 유 후보와 KDI 선후배 관계인 이종훈 전 의원과 유경준·신원식 의원은 캠프 정책본부장을 맡고 있다.

친유계 의원 대표격인 3선의 유의동 의원은 직능본부 본부장, 김희국 의원은 조직본부 1본부장, 3선을 지낸 김세연 전 의원은 미래전략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 유 후보를 지원 중이다. 김병욱 의원은 수행단장, 강대식 의원은 대외협력본부 본부장, 김수민 전 의원은 홍보본부 본부장을 맡았다.

새로운보수당 인재영입 1호였던 김웅 의원은 이른바 '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에 휩싸이면서 캠프 대변인직을 내려놨다.

유승민 캠프는 "후보와 오랫동안 정치행보를 함께 해 온 인사들로, 후보가 추구하는 개혁보수에 동의하는 젊고 참신한 인재들고 캠프를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대장동 1타 강사'로 주가를 높이고 있는 원희룡 후보는 실무진 위주로 캠프를 꾸렸다. 현역 의원들은 캠프 소속이 아닌 외곽에서 원 후보를 지원하고 있다. 3선의 이채익·윤재옥 의원과 초선의 엄태영·정동만·황보승희·구자근·박성민·윤두현 의원 등이 물밑에서 원 후보에 힘을 보태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용태 전 의원은 캠프 총괄선대본부장 맡으며 좌장 역할을 하고 있다. 김 전 의원은 과거 원 후보와 함께 친이계 소장파의 길을 함께했던 인사다.

캠프 실무는 박근혜 정부에서 대통령 직속 청년위원장으로 활동한 신용한 상황실장이 맡았다.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의 측근이기도 했던 이태용 전 국무총리실 민정실장은 총괄단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MBC 앵커 출신인 박용찬 영등포을 당협위원장과 신보라 전 의원은 수석대변인으로 인선됐다.

jool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