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에스파 카리나 "'Next Level' 대박 예감…지젤과 하마타는 꿈 꿔" (아는형님)[전일야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에스파(aespa)가 'Next Level'(넥스트 레벨)의 대박을 예감했다고 전했다.

23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Savage'로 컴백한 에스파가 게스트로 나서 형님들과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카리나는 'Next Level' 발매 당시 대박을 예감했다며 "그 때 길몽을 꿨다. 그래서 잘 될 걸 예상했다"고 언급했다. 그는 "한창 자연 다큐멘터리를 즐겨볼 때였는데, 하마가 수박을 먹는 영상을 보고 잠이 들었는데, 지젤과 하마 등에 타는 꿈을 꿨다. 팬들에게 이야기하니 길몽이라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서장훈은 "오늘 그 하마 꿈이 어떤 꿈인지 밝혀진다. 오늘 하마를 타게 된다"고 말하며 강호동을 지목했다. 이에 카리나는 "대박이다. 나 가도 되는 거냐"며 "너무 영광이다"라고 기뻐했다. 이에 강호동도 몸을 숙이며 기대하는 모습을 보였는데, 정작 자신의 등에 김희철이 올라타자 화들짝 놀라기도 했다. 하지만 결국 카리나가 무릎을 대고 그의 등에 올라타며 환호했고, 이를 본 윈터는 "예지몽이었네"라며 박수를 쳤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윈터는 "고등학교 때 별명이 김민경훈"이었다면서 민경훈과의 닮은꼴 외모를 언급했다. 이에 카리나는 "윈터 본명이 김민정이라서 민경훈을 합쳐서 김민경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윈터는 "눈이 그렇게 닮았다고 하더라"고 전했는데, 민경훈은 "내가 어릴 때는 살짝 저런 모습이 있었다"고 자신과의 닮은꼴임을 인정했다. 이어 서장훈은 "경훈이한테 관심이 있었으면 경훈이 노래도 아느냐"고 물었고, 윈터는 "'쌈자를 몰라'하고 '가시'를 안다"고 답했다.

카리나도 의외로 과거에 활동했던 인물들을 잘 아는 모습을 보이자 이상민은 "옛날 사람들 많이 아니까 (물어보는 건데) 채리나도 아느냐"고 물었고, 카리나는 "'Black Mamba' 활동할 때 디자이너 선생님이 자꾸 나보고 '채리나'라고 하시더라"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 에스파 멤버들은 장래희망으로 '관객 앞에서 노래 부르기'를 꼽았다. 이에 강호동은 "실제 관객들의 함성소리를 한 번도 들어본 적이 없는 거냐"고 물었고, 카리나는 "한 번도 없다. 우리는 항상 기계음"이라고 답했다. 이어 "우리는 연습생 때부터 당연히 데뷔하면 관객 분들이 있겠지 싶었는데, 우린 (관객이) 제일 많았던 곳이 뮤직비디오 촬영장이었다. 스태프분들이 전부였다"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이수근은 "이러다 갑자기 관객 앞에 서면 쑥스러워서 노래 못하는 거 아니냐"고 말해 웃음을 줬다.

사진= '아는 형님' 방송 캡처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