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요한X구본길, 린 등장에 찐팬 인증…즉석 듀엣 무대까지 (불후)[전일야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김요한과 구본길이 가수 린에 대한 남다른 팬심을 드러냈다.

23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은 지난주에 이어 선배 가수와 듀엣을 이뤄 역대급 컬래버 무대를 선사하는 '오 마이 스타' 2부가 진행됐다.

이날 두 번째 무대를 꾸민 이들은 린과 김재환이었다. 2017년 이미자 특집에 가장 만나고 싶던 가수와 대성할 것 같은 가수로 서로를 꼽았던 두 사람은 이치현과 벗님들의 '당신만이'를 선곡해 OST 강자다운 감미로운 무대를 꾸몄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 사람의 무대를 본 MC 김준현은 "아침에 일어나서 배탈이 났어도 퍼먹고 싶은 꿀단지 같은 무대였다"고 극찬했다. 거미는 "친구의 노래지만 들을 기회가 자주 없었다. 그런데 더 감성이 깊어진 것 같고, 린 씨는 항상 누군가와 듀엣을 할 때 더 빛난다. 상대를 맞춰주면서도 자기의 장점을 잘 드러나게 한다"고 말했다.

육중완밴드 강준우는 "강한 무대를 이기려면 강한 무대가 나와야 된다고 생각했는데, 부드러움이 강함을 이길 수 있구나 싶었다"고 설명했고, 변진섭은 "다이아몬드를 자르는 건 물"이라고 덧붙여 감탄을 자아냈다.

린의 찐팬임을 고백했던 김요한은 "린 씨의 '자기야 여보야 사랑아'를 정말 좋아한다"면서 "연애하고 싶은 마음을 안고 돌아간다"고 감사를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구본길은 "요한이 형이 찐팬이라고 하셨는데, 저는 찐찐찐팬이다"라며 린의 정규 8집 타이틀곡 '보고 싶어...운다'를 선창해 즉석에서 듀엣 무대를 선보였다. 그는 "이게 소원이었다. 큰 그림이었다"고 말하며 함박웃음을 지었다. 이어 "오늘 무대를 봤는데 진짜 그 3분이라는 짧은 시간 동안 멜로드라마의 주인공이 된 것 같은 기분을 느꼈다. 정말 즐거웠다"고 소감을 전했다.

린과 김재환은 '미쳤어'로 무대를 꾸민 설하윤과 스테파니를 꺾고 1승을 챙겼으나, 거미와 에일리에게 밀려 최종 우승에 도전하지는 못했다.

사진= '불후의 명곡' 방송 캡처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