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놀면 뭐하니?' 꼰대 정신 무장 JMT…더 진화한 '무한상사' [RE: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놀면 뭐하니?'가 과거 '무한도전' 속 '무한상사'를 연상케 하는 JMT 최종 면접 에피소드로 큰 웃음을 안겼다.

지난 23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JMT 최종면접을 위해 등산 면접과 단합대회를 떠난 유 본부장(유재석), 면접자 이용진, 김현정(신기루), 미주, 정 과장(정준하), 하 사원(하하), 이은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 본부장은 면접자들과 함께 등산 면접을 진행했다. 등산을 하면서 유 본부장은 과거 '무한도전' 속 '무한상사'의 유 부장의 모습을 다시 재현해놓은 듯 '리더십'을 강조하는 꼰대 본부장의 모습을 보이며 웃음을 자아냈다. 여기에 '무한상사' 출신 정 과장과 하 사원까지 등장하면서 JMT 면접은 마치 '무한상사'의 시즌2를 보는 느낌이 들게 만들기도 했다.

이때 하 사원은 과거 '무한상사' 시절과는 정반대의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하 사원은 '무한상사' 시절, 늘 동기 노홍철과 비교되는 탓에 떼를 쓰면서 큰 웃음을 전한 바 있다. 하지만 JMT 면접에 참여한 하 사원은 '꼰대' 상사의 교과서 같은 행동들을 이어갔다.

하 사원은 자신 역시 같은 면접자 신분임에도 불구하고 미주에게 면접관 같은 질문을 늘어놓는가 하면, 어떻게든 아랫사람을 누르고 유 본부장만을 챙기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음식을 먹고 나서는 치실을 꺼내 유 본부장의 치아 관리까지 하고 나서 큰 웃음을 선보였다.

이런 하 사원의 독단적인 행동을 보던 유 본부장은 "그동안 왜 이렇게 싸가지가 없어졌지"라고 말하는가 하면, 정 과장도 "하 사원이 예전에는 저러지 않았는데"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정 과장 역시 과거 '무한상사' 속 눈치 없는 캐릭터를 다시 가져와 유 본부장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특히 식사를 할 때, 유 본부장의 신경질을 긁다 혼이 나는 정 과장의 모습은 '무한상사' 속 늘 혼이 났던 정 과장을 자연스럽게 떠오르게 만들었다.

새로운 멤버들의 활약도 뛰어났다. 이용진은 끊임없이 정 과장을 놀리며 웃음을 전했고, 미주 역시 남다른 허당미와 부족한 상식 능력으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 여기에 김현정은 스피드 게임을 진행하던 때, 어떤 표현에도 음식을 예로 드는가 하면 계속해서 육포가 나오는 마법의 가방을 들고 다녀 눈길을 끌었다.

단합 대회를 진행하던 중 신봉선은 신미나 전무로 등장했다. '오징어 게임' 속 영희 캐릭터의 분장을 하고 온 신봉선은 면접자들을 윽박지르거나 갑자기 운동장 10바퀴를 뛰라고 하는 등 '꼰대'의 표본을 보여줘 웃음을 자아냈다.

이처럼 JMT 에피소드는 '무한상사'에서 더 강해진 캐릭터성과 '꼰대' 상사들의 모습을 더욱 부각하며 시청자들의 입꼬리를 실룩거리게 만들었다. 앞으로 더 많은 JMT 이야기가 풀어질 예정인 상황. 과연 이들이 또 어떤 신선한 웃음을 전할지 기대를 모은다.
taehyun@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