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어게인TV]'갓파더' 허재, 서울대 출신 이순재 앞에서 성적표 공개..."공부 대신 운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KBS2TV '갓파더'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허재가 이순재 앞에서 성적표를 공개했다.

23일 밤 10시 30분 방송된 KBS2TV '갓파더'에서는 이순재와 모교 용산고를 찾은 허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순재와 만난 허재는 함께 자신의 모교인 용산 고등학교를 찾았다.

허재는 "용산고 하면 허재가 거론되기 때문에 제가 어떤 선수였고 어떤 학생인지를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순재와 용산고를 찾은 허재는 학교에 있는 역사관을 찾았다. 그곳에서는 용산고를 빛낸 인물과 기록들이 전시된 곳이었다.

이때 이순재는 핸드프린트에 찍힌 굽어 있는 허재의 새끼손가락에 대해 궁금해 했다. 이에 대해 허재는 "운동하다가 인대가 끊어졌다"고 설명했다.

학교를 둘러보던 이순재는 "학업은 어땠는지 궁금하다"며 "농구만큼 공부를 잘했는지 궁금하다"며 생활기록부를 열람하고 싶다고 했다. 이에 허재는 "공부보다는 운동을 잘하는 순서대로 대학을 갔기 때문에 사실 공부보다 운동을 많이 했다"고 설명했다.

허재의 성적표는 '가'가 많았다. 이를 본 이순재는 "교우관계가 원만하다는 것 밖에 없다"며 "수업도 열심히 하는 내용도 나왔어야 했는데 먹고 놀았단 얘기 아니냐"며 "근데 그 당시 운동선수가 다 그랬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순재는 "교우관계가 원만하다는 건 동료들을 껴안고 지도력을 발휘했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순재와 허재는 용산고를 둘러 본 후 농구장으로 갔다. 허재는 자신의 등번호가 새겨진 유니폼과 운동화를 이순재에게 건넸다.

이에대해 허재는 "아들들 경기 시작 전에 시투가 있는데 아버님에게 부탁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순재는 "농구장 갈 때 부터 공 던지라는거구나라고 짐작은 했다"며 "난 근데 농구랑 거리가 멀다"고 했다.

이후 이순재는 시투에 도전했고 처음에는 실패했다. 이순재는 "마음으로는 잘 던질 수 있다"고 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