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어게인TV]'신사와 아가씨' 지현우, 이세희에 분노...이일화 두둔 "사정 있지 않을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KBS2TV '신사와 아가씨'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지현우가 이세희에게 분노했다.

23일 밤 8시 방송된 KBS2TV '신사와 아가씨'(극본 김사경/연출 신창석)9회에서는 이영국(지현우 분)에게 자신이 박수철(이종원 분)의 딸이라는 사실을 밝힌 박단단(이세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박단단은 이영국에게 "회장님 죄송하다"며 "제가 거짓말을 했다"고 했다. 이어 "사실은 친구가 아니라 저희 아빠가 사고로 다치셔서 나갔다가 왔다"며 "사실은 저희 아빠가 여기 일 그만두신 박기사님이고 죄송하다"고 눈물로 고백했다.

이에 놀란 이영국은 "무슨말이냐"라며 "그러니까 우리 뒤채에서 숨어살던 그 박기사의 가족이 박선생이라는 이야기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박단단은 "사실대로 말씀 못 드려 죄송하다"며 "그동안 몇 번이나 말씀드리려 했지만 용기가 나지 않았고 아이들도 너무 사랑스럽고 저한테 잘해주셔서 계속 이 집에 있고 싶은 마음에 더 그랬다"고 말했다.

이영국은 "그러니까 처음부터 작정을 하고 그동안 박선생이 우리 전부를 속였다는 이야기냐"라며 놀랐다. 이에 박단단은 "처음부터 작정하고 들어온 건 아니고 사정을 다 말할 수 없지만 제가 입주 가정교사로 들어왔을 때는 아빠가 이미 이 집에서 기사로 일하고 있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이영국은 "아빠와 딸이 서로 모르고 들어온게 우연이라는 거냐"며 "그런 말도 안되는변명 듣고 싶지 않으니 당장 나가라"고 분노했다. 박단단은 당장 나가겠다고 했고 이영국은 "내일 아이들이 학교랑 유치원 가면 조용히 나가라"고 했다.

두 사람의 대화를 듣고 있던 애나킴(이일화 분)은 이영국에게 다가가 "무슨 사정이 있지 않았을까"라며 박단단을 두둔하려 했다. 하지만 이영국은 "우리 모두를 속인 건 용납할 수 없는 일이다"라며 "사기꾼 집안의 딸은 우리 집의 둘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애나킴은 박단단의 방 앞에서 '우리 이제 만났는데 왜 그랬냐 그냥 있지'라며 '그래도 이제 이 엄마가 있으니 걱정마라'며 생각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