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어게인TV]”이렇게 행복한 건 처음”…‘불후의 명곡’ 김재환, 린과의 합동 무대에 ‘울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헤럴드경제

사진=KBS2 방송 화면 캡쳐



김재환이 무대에 내려와 울컥했다.

전날 23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는 선배와 후배가 하나된 감동적인 무대가 전파를 탔다.

‘황금별 장인’으로 유명한 뮤지컬 배우 신영숙은 “정원 선배님을 보면서 뮤지컬 배우의 꿈을 꿨다”며 “힘들거나 어려운 상황에 놓였을 때도 ‘정원 선배님이라면 어떻게 했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디션에 합격해 ‘맘마미아’에 선배님과 더블캐스팅 됐을 때 모든 걸 다 이룬 기분이었다”고 회상했다. 신영숙의 칭찬에 최정원은 “‘오 마이 스타’ 특집 섭외 연락이 왔을 때 게임을 해서 456억을 받는 것보다 (더 의미 있었다)”며 “이런 친구가 저를 우상이라고 말해주는 게 저에게는 위로가 된다”고 말했다.

포레스텔라 강형호는 우상 김경호와의 합동 무대를 앞두고 “일단 제가 학창시절부터 모든 음악을 함에 있어서 교과서 같은 느낌이었다”고 표현해 감동을 자아냈다. 그의 인터뷰에 MC들은 “(김경호 씨와)말하는 목소리가 너무 똑같아요”라고 놀랐고 강형호는 “잘 맞춰야 하니까 바이브 타이밍까지 맞춰 왔다”고 말했다.

그런가 하면 강형호는 “(김경호 선배는) 저에게 있어선 뮤즈”라며 “저는 오늘 신과 함께 무대에 오른다고 생각을 하고 있다”는 입담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고 김경호는 “평소에 내 노래를 자기 노래 못지 않게 부르더라”며 웃었다.

“강형호 씨도 모창을 거의 똑같이 하잖아요”는 김준현의 말에 김경호는 “형호는 굳이 모창을 안 해도 거의 비슷하게 하던데요?”라고 말했다. 김경호의 선창에 이어 강형호가 이어 부르자 모두 놀라 비명을 지르며 “제대로다”라고 감탄했다.

김준현이 “권혁수랑은 다르구나”라고 말하자 김경호는 “차라리 이렇게 해주면 되는데 그 사람이 해주면 우스워 보이니까”라며 직접 자신의 모창을 하는 권혁수를 따라해 보인 후 “거봐, 다 웃잖아”라고 말해 큰 웃음을 안겼다.

그런가 하면 린과 김재환은 ‘불후의 명곡’으로 인연을 맺었다. 린은 “유심히 봤던 친구였는데 같이 부르자고 해주셔서 신나는 마음으로 흔쾌히 왔다”고 말했다. 두 사람이 이치현과 벗님들 선배님의 ‘당신만이’를 선곡한 가운데 김재환은 “선배님이 원테이크로 휴대폰 녹음을 해서 보내주셔서 그걸 듣고 연습했다”며 “휴대폰 녹음인데도 작업을 한 것처럼 깔끔하더라”고 린의 보컬에 새삼 감탄했다.

무대가 끝난 후 김재환이 울컥하자 린은 “나도 운다?”고 웃으며 달랬다. “노래하고 이렇게 행복한 건 처음”이라는 김재환의 말에 린은 “그런 감정을 누나랑 무대하고 느꼈다니 뿌듯하다”며 따뜻하게 안아줬다.

한편 '불후의 명곡'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5분에 KBS 2TV에서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