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희비' 경험한 마요르카 이강인, 시즌 1호 도움 뒤 퇴장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친정팀 발렌시아전에서 도움과 퇴장 동시에 기록

노컷뉴스

발렌시아와 경기에서 이번 시즌 첫 도움과 퇴장을 기록한 마요르카 이강인.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발렌시아와 경기에서 이번 시즌 첫 도움과 퇴장을 기록한 마요르카 이강인. 연합뉴스
기쁨과 슬픔을 동시에 맛본 이적 후 친정팀과 첫 경기였다.

스페인 라리가 마요르카의 이강인(20)이 발렌시아와의 맞대결에서 이번 시즌 첫 도움과 첫 퇴장을 동시에 맛봤다.

이강인은 23일(한국 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메스타야에서 열린 2021-2022시즌 라리가 10라운드 발렌시아 원정 경기에서 선발로 출장해 전반 32분 앙헬 로드리게스의 선제골을 도왔다.

지난달 23일 레알 마드리드와 6라운드에서 나온 시즌 첫 골에 이어 시즌 첫 도움이었다.

마요르카는 전반 38분 상대의 자책골로 두 골을 앞섰지만 후반 경기 종료 직전 연속골을 허용해 2 대 2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승점 1에 만족한 마요르카는 13위(승점12)에 자리했다. 발렌시아도 극적으로 승점 1을 더해 10위(승점13)가 됐다.

이번 시즌 발렌시아에서 마요르카로 이적한 이강인은 친정팀을 상대로 의욕적으로 경기에 나섰다. 이강인은 전반 31분 발렌시아 호세 가야와 볼을 다투다 팔을 써서 경고를 받았다.

이강인은 곧바로 분위기를 바꿨다. 이강인은 전반 32분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상대 수비를 돌파한 뒤 골문 정면에 있는 로드리게스에게 정확하게 패스를 찔렀고 로드리게스가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전반 38분 상대의 자책골로 2 대 0을 만든 마요르카는 원정 승리를 눈앞에 둔 듯했다. 그러나 후반 10분 이강인이 다니엘 바스의 경합에서 재차 카드를 받았고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했다.

10명으로 수적 열세에 놓인 마요르카는 육탄 방어로 후반 45분까지 버텼지만 추가시간 7분 동안 두 골을 허용해 결국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