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남아공서 코로나19 이후 첫 태권도대회 '열기'(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선수 130명 참가, 6시간 넘게 진행…"폐회까지 다들 신나"

연합뉴스

다시 열린 남아공 한국대사배 전국챔피언십 대회
(프리토리아=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23일(현지시각) 남아프리카공화국 수도 프리토리아의 프리토리아 대학 턱스체육관에서 2021 한국대사배 전국챔피언십 대회 개회식이 진행되고 있다. 9개 주별로 참가한 선수 130명이 각 주 팻말 뒤로 줄을 서 있다. 2021.10.23 sungjin@yna.co.kr



(프리토리아=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열리지 못했던 한국대사배 태권도대회가 23일(현지시간) 프리토리아 대학 체육관에서 열렸다.

제11회인 이번 대회에는 남아공 전국 9개 주 출신 선수 130명을 포함해 코치진까지 143명이 참가했다.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을 감안해 관중은 많지 않았지만, 선수 경기 시간을 제외하고는 전반적으로 마스크를 착용하고 가급적 사회적 거리두기를 했다.

대회 시작에 앞서 라마코카스타드 태권도 클럽의 시범공연이 큰 갈채를 받았다.

연합뉴스

2021 남아공 한국대사배 태권도 대회
(프리토리아=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23일(현지시각) 한국대사배 남아공 태권도 대회에 참가한 선수들이 심판이 지켜보는 가운데 겨루기 경기를 하고 있다. 2021.10.23 sungjin@yna.co.kr


이어 남아공 국가와 대한민국 애국가가 울려 퍼진 후 본 경기에 들어갔다. 일부 선수들은 애국가에도 그대로 가슴에 손을 얹고 있었다.

데이비드 기드온 코크 남아공태권도협회장은 남아공 등록 태권도 선수는 872명이고 학교 수업 프로그램으로 2천788명이 태권도를 배우고 있다고 소개했다.

박철주 대사는 "오늘은 팬데믹에도 불구하고 모인 여러분의 날"이라면서 대사관도 남아공 태권도 진흥을 위해 계속해서 긴밀하게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는 2008년 베이징 올림픽 멀리뛰기 은메달리스트인 코초 모코에나 남아공 올림픽위원회 선수대표와 1987년 검은 띠를 획득한 음푸말랑가 출신 베테랑 태권도인 '엉클' 샘 차마(72)씨가 참석해 축사를 했다.

연합뉴스

수상팀 코치들과 함께 한 박철주(중앙)대사, 코크 태권도협회장, 손춘권 한인회장
[주남아공 한국대사관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또 이은우 국기원 명예자문위원, 손춘권 남아공 한인회장, 전소영 한인회 부회장, 임창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아프리카협의회장, 스티븐 볼 프리토리아대 턱스스포츠 국장 등도 함께했다.

이날 경기 결과 1등은 노스웨스트주, 2등은 하우텡주, 3등은 콰줄루나탈주 팀이 각각 차지했다고 대사관 측은 밝혔다. 이날 경기는 오전 11시께 시작해 6시간 넘게 진행됐다.

대사관 관계자는 "참여 열기도 높았고, 다들 폐회 때까지 신이 많이 나 있었다"고 전했다.

남아공은 현재 봉쇄령에서 가장 낮은 1단계에 있으며,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에 한해 대중스포츠 참관도 재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회 1등 팀 노스웨스트주의 수상 후 환호 장면, 가운데는 박 대사
[주남아공 한국대사관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sungj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