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롤드컵] 'LPL 최강 대전의 승자' EDG, 숙적 RNG 꺾고 첫 4강(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라이엇게임즈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고용준 기자] 2021 LPL 그랜드파이널의 방점을 찍은 팀은 EDG였다. EDG가 LPL서 올해 한 번도 넘지 못했던 숙적 RNG를 풀세트 접전 끝에 따돌리고 기어코 롤드컵 4강 진출에 성공했다.

EDG는 23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 뢰이가르달스회들 실내 스포츠 경기장 A홀에서 열린 ‘2021 LOL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토너먼트 스테이지 8강 RNG전서 마지막 5세트까지 혼전 끝에 짜릿한 3-2 승리를 거두고 4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첫 출발은 RNG가 좋았다. '샤오후' 리위안하오가 솔로킬을 포함해 맹활약하면서 먼저 기선을 제압했다.

하지만 LPL 1번 시드 EDG 역시 그대로 물러서지 않았다. 앞선 1세트 완패를 깔끔하게 갚아주는 완승으로 2세트를 정리한 EDG는 3세트까지 내리 잡아내면서 세트스코어를 2-1로 뒤집었다.

'스카웃' 이예찬의 경기력의 기복이 심한 상황에서 '바이퍼' 박도현이 돋보였다. 박도현은 아펠리오스가 3세트 EDG의 중심축 역할을 톡톡히하면서 역전 드라마의 주역급 활약을 펼쳤다.

그러나 상대는 RNG였다. 3세트서 매치 포인트를 허용한 RNG는 4세트에서는 반격에 성공하면서 다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웨이' 옌양웨이의 자르반4세는 자칫 기울 수 있는 순간 짜릿한 전령 스틸로 기어코 마지막 5세트까지 승부를 끌고 갔다.

4강 진출이 걸린 마지막 5세트. 또 한 번의 반전이 기다리고 있었다. 4세트를 쫓아간 RNG 보다 EDG가 더 강했다. 초반 RNG의 압박에 잠시 위기가 있었지만, 봇 대치 상황에서 EDG가 대승을 거두면서 초반에 승부의 향방을 갈랐다.

봇에서 연속으로 득점한 EDG는 포탑 공략까지 성공하면서 스노우볼 격차를 벌렸다. 기회를 잡은 EDG는 무자비하게 RNG를 몰아쳤다. 내셔남작까지 가져간 EDG는 RNG의 본진 넥서스에 승리의 깃발을 꽂았다. / scrapper@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