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브스夜] '원더우먼' 이하늬, 유민 前회장과 친자 관계 99.9999% '일치'…이하늬, "대체 왜?" 경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이하늬가 자신의 친자 확인 결과에 경악했다.

23일 방송된 SBS 금토 드라마 '원더우먼'에서는 조연주(이하늬 분)의 유전자 검사 결과가 공개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한성혜(진서연 분)는 강은화(황영희 분)를 은밀하게 만나 조연주와 강장수 유민 전 회장의 친자 확인 검사를 실시했다고 알렸다. 그리고 그는 가짜 강미나에 대한 친자 확인 결과를 주주총회에서 공개하라 부추겼다.

강은화는 주주총회에서 "회장을 둘러싼 여러 가지 회괴한 소문이 돌고 있는데 그중 회장이 가짜라는 찌라시가 여기저기 돈다. 그래서 이 리스크의 타개할 방법을 고민한 끝에 정면 승부하기로 결정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조연주는 "가짜 뉴스를 이런 자리에서 공론화할 필요가 있냐"라며 강은화의 발표를 저지하려 했다. 그러나 강은화는 사실이 아니라면 공론화해서 해명을 하는 게 깔끔하다라며 그의 항의를 묵살했다.

그리고 강은화는 강장수 전 회장과 강미나 회장의 친자 확인 검사지를 조금 전에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조연주는 검사를 무엇으로 한 것인지 물었다. 이에 강은화는 "오빠가 생전에 다니던 별장이 보존되어 있어 그곳에 있는 면도기와 칫솔을 이용했다. 그리고 강미나 회장 검체는 같이 거주하고 있는 한주 쪽 분께 전달받았다"라고 설명했다.

친자 확인 결과가 밝혀질 위기에 처한 조연주는 안절부절 어쩔 줄을 몰랐다. 강은화는 발표를 서둘렀다.

그는 "검사를 했더니 그냥 넘어갈 수 없는 중대한 사실이 밝혀졌다. 공개적인 자리에서 해명을 듣고 책임을 물어야겠다"라며 "나중에 검사지를 바꿔치기했네 어쩌네 이런 소리가 나올 수 있으니 지금 이 이 자리에서 개봉을 하겠다"라고 검사 결과가 자신이 원하는 것이리라 확신하고 있었다.

그리고 드디어 강은화가 친자 확인 결과를 발표했다. 그는 "의뢰인 강장수와 강미나의 유전자를 15개 항목에 걸쳐 검사한 결과 이 중 14개 부분에서 대립 유전자를 공유하고 있어 여러 유전자들이 합당한 소견을 보여 생물학적으로 친자 관계가 99.9999%로 추정된다"라고 검사 결과를 공개했다.

무슨 영문인지 강장수와 조연주가 친자 관계가 확실하다는 것. 이에 조연주는 "뭐가 어쨌다고요? 왜? 내가 강장수 회장이랑 친자 관계야?"라며 상상도 하지 못한 결과에 경악했다.

한편 방송 말미 공개된 에필로그에서는 조연주와 할머니의 진짜 이별이 그려졌다. 조연주는 한주 화재 사건과 할머니 뺑소니 사건에 대한 중요한 단서를 찾기 위해 최면 치료를 받았다. 그러던 중 조연주는 사건 당일의 할머니와 마주했던 것.

그는 "할머니 내가 할머니한테 누가 그랬는지 꼭 밝혀줄게. 그리고 아버지 누명도 내가 다 벗겨줄 거야. 그러니까 걱정하지 말고 가도 돼, 할머니"라며 진짜 작별을 고했다. 또한 내내 마음에 걸렸던 할머니의 낡은 신발을 확인한 그는 자신이 신고 있던 운동화를 할머니에게 전해 눈길을 끌었다.

▶ 스타의 모든 것! [스브스타]
▶ 스타 비하인드 포토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