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지현X주지훈, 조난자 구조→2년 후 휠체어·코마 상태 '충격 반전' (지리산)[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지리산'이 첫회부터 반전이 넘치는 전개로 긴장감을 높였다.

23일 방송된 tvN '지리산' 1회에서는 지리산에 얽힌 미스터리와 함께 강현조(주지훈 분)와 서이강(전지현)이 첫 만남을 갖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은 2018년 지리산 국립공원 해동분소에 강현조가 신입 레인저로 찾아오는 장면으로 시작됐다. 강현조는 해동분소 분소장 조대진(성동일)으로부터 ""신입이야? 쟤 따라가. 산, 조난이다"라며 정구영(오정세)을 따라가라는 명령을 받아 옷도 갈아입지 못한 채 현장으로 떠났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난자는 어린 학생으로, 레인저들은 골든타임 7시간을 남겨둔 상황에서 학생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하지만 조난자 수색에 나선 레인저들에게 낙석 사고가 벌어졌고, 그 순간 서이강이 등장해 그런 그의 모습을 보던 강현조는 입을 닫지 못했다.

이어 강현조는 서이강과 함께 조난자 수색에 나섰고, 서이강은 "한번 극단적 선택 사건이 일어난 곳은 또 다시 일어날 가능성이 높아"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강현조는 "우리는 죽은 애를 찾아다니는 건가요?"라고 물었고, 서이강은 "재수없는 소리할래? 누가 죽은애 찾는데? 죽기 전에 막자고 찾는거 아니야"라며 화를 냈다.

두 사람은 태풍에 낙뢰까지 치는 악조건 속에서 조난자 수색에 열을 올렸다. 이 때 강현조가 발을 헛디디면서 아래로 떨어졌고, 그곳에서 조난자 염승훈의 가방을 발견했다. 강현조는 가방 속에서 염승훈이 찍은 사진을 발견했고, 서이강은 이를 토대로 비담절벽 야생화 군락지를 찾아나선 것으로 추측해 수색을 이어가겠다고 했다. 하지만 소장 김계희(주진모)가 악화된 기상상황을 놓고 "조난자 찾겠다고 나섰다가 너희까지 없어지면 누가 찾으러 가?"라며 철수를 명령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두 사람은 마지못해 철수를 결정했는데, 강현조가 환영을 본 다음 무언가에 머리를 맞고 쓰러져 의식을 잃었다. 그는 대피소에서 의식을 찾았고, 레인저들은 태풍이 지나간 후에 수색을 재개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강현조는 염승훈의 소지품을 다시 찬찬히 살폈다. 그러던 중 강현조는 염승훈이 왕따를 당하고 있었고, 가계부에 연탄을 구매했다는 기록을 적어둔 것을 발견했다. 또한 그 밑에는 염승훈이 '도와주세요'라고 쓴 문구까지 있었다. 이를 본 강현조는 착잡함을 드러냈다.

서이강은 손자로부터 '미안해요'라는 문자를 받은 염승훈의 할머니와 만난 뒤 홀로 수색에 나섰고, 강현조도 서이강의 뒤를 따라나섰다. 서이강은 "너 미쳤어? 나 쫓아온거야? 여기가 어디라고 올라와"라고 화를 냈는데, 강현조는 "내가 미쳤으면 선배도 미친거죠. 외롭지는 않겠네요. 안 오면 후회할 거 같아서 왔어요. 선배도 그래서 온 거 아니에요? 살아있다면, 지금 가지 않으면 죽을테니까. 어차피 이렇게 된 거 데려가주세요. 수색은 2인 1조라면서요"라고 대꾸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결국 이들은 야생화 군락지에 도착했다. 그 때 조대진이 두 사람에게 무전을 쳤는데, 그는 "조난자가 할머니한테 보낸 문자가 마지막이 아니었어. 그 아이 아직 살아있어. 자기 힘으로 발신제한 구역에서 발신 구역으로 이동한거야. 지원팀이 출동했지만 거기 도착하려면 아무리 빨라도 3시간 넘게 걸릴거야. 이제 너희 밖에 없어"라고 전했다. 이에 서이강은 "이젠 생존 포인트를 찾아야 한다"고 말하며 수색을 재개했다.

하지만 조난자를 발견하지 못하자 강현조는 환영으로 자신이 봤던 구역을 서이강에게 설명했고, 서이강은 "너 지금 상수리 바위 얘기하는 거니? 거긴 통신 제한구역이야"라며 거기에 있을리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자 강현조는 "거기예요. 거기 있을거예요. 이미 다른 데는 찾을 만큼 찾아봤잖아요. 그러니까 마지막으로 한 번만 거길 가봐요"라고 부탁했고, 결국 두 사람은 그곳에서 조난당한 염승훈을 발견했다. 다행히 두 사람은 이동 중 동료들을 발견했고, 박일해(조한철)가 염승훈을 안고 구급대원들에게 가 맥박과 호흡이 정상이라는 말을 듣고 한숨을 돌렸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이강은 강현조에게 조난자가 어디 있는지 어떻게 알았느냐는 질문에 "여기가 보였어요. 처음이 아니예요. 이 산에서 조난당한 사람들이 있는 곳이 보인 게"라고 고백했으나, 서이강은 이를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이후 시간이 흘러 2020년이 됐고, 서이강은 지리산으로 돌아오게 됐다. 하지만 이에 정구영은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고, 서이강은 휠체어를 탄 채 모습을 비춰 2년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궁금증을 안겼다. 이어 조대진은 서이강에게 왜 돌아왔는지 물었는데, 서이강은 장기 실종으로 수색이 중단된 이가 있을 법한 위치를 알려주며 말을 돌렸다.

이런 가운데 정구영은 이다원(고민시)에게 눈이 오던 지리산에서 조난을 당했었던 일화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이때 정구영은 서이강이 알려준 위치에서 조난자의 시신을 발견했다. 서이강은 시신의 위치를 어떻게 알았냐라는 정구영과 조대진의 질문에 강현조와 자신만이 알던 표식으로 실종자의 위치를 알게 됐다라고 얘기했다. 이와 함께 강현조가 2019년 12월부터 코마 상태에 빠져있다는 것이 밝혀져 충격을 더했다.

사진= '지리산' 방송 캡처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