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 이재명 겨냥 "부패 구더기들 완전히 도려내야"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23일 오후 울산 남구 국민의 힘 울산시당 회의실에서 열린 지역 언론인 간담회를 가지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3일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겨냥해 "대장동 부패, 이번에 완전히 도려내지 못하면, 그 부패의 구더기들은 그들의 권력은 물론이고, 결국은 대한민국을 갉아먹고 말 것"이라고 직격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린 글에서 "부패의 구더기들이 대한민국을 갉아먹도록 내버려 두지 않겠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은 대장동 게이트는 이재명 후보가 성남시장 당시 설계하고, 행동대장 유동규가 실행한 국민 재산 약탈 범죄"라며 "이 모든 것이 실무진이 계약서에 넣자고 했던 '초과이익 환수 조항'을 이재명 후보와 유동규가 뺀 것에서 비롯된 일이다. 모르고 그런 것이 아니라 일부러 그런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이토록 이재명 후보와 유동규의 배임죄 혐의는 명백하다"며 "검찰은 국민적 의혹을 풀기 위해 반드시 유동규에게 배임죄 혐의를 적용하고 이재명 후보를 수사해야 한다. 안 그러면 특검을 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은 "부패재산몰수법’에 따르면 업무상배임죄의 범죄수익은 추징한 후 피해자인 성남시민들께 돌려드릴 수 있다"며 "검찰이 업무상배임죄를 얼마나 철저히 규명하느냐에 따라 환수 금액이 달라진다"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은 당장 '보전 조치'부터 하고 범죄수익의 완전한 환수를 위해 이재명 후보, 유동규의 배임죄 혐의를 수사해야 할 것"이라며 "그렇게 하지 않으면 1조2000억원대의 국민 재산을 범죄자들에게 넘겨주게 된다"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은 "명백한 범죄 혐의를 받는 여당 후보가 나서는 대선은 국가적 재난, 국민적 불행이다. 하루라도 빨리 '대장동 특검'을 해야 한다"며 "특정 정치인의 사수대로 전락한 지금의 검찰이 정말 안타깝다. 검찰총장으로서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었던 일, 대통령이 돼서 해내겠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