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민환, 동생 결혼식 위해 만반의 준비…첫째 子 화동 성공 (살림남2)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FT아일랜드 최민환이 그의 여동생 결혼식에 참석했다.

23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최민환이 동생의 결혼식을 준비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최민환은 옥상에서 무언가 준비했고, "애들이 실수하면 안 되는데 잘할 수 있으려나"라며 걱정했다.

최민환은 "내일이 제 동생 다영이의 결혼식인데 조카들이 화동해주는 모습을 계속 이야기하더라. 누구 하나 빠짐없이 아이들이 무대에 올라가서 고모의 결혼식을 축하해 줬으면 좋겠다 싶어서 연습도 철저히 하려고 한다"라며 털어놨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최민환은 최재율 군에게 "고모 결혼식이지 않냐. 재율이가 저기서 걸어갈 거다. 이거 들고 길 걸어가면서 꽃 뿌릴 건데 할 수 있냐"라며 설명했다.

최재율 군은 최민환이 알려준 대로 꽃을 뿌리며 걸어갔고, 최민환은 쌍둥이에게도 꽃바구니를 건넸다.

그러나 최재율 군은 동생들에게 심술을 부렸고, 최민환은 "재율이가 아무래도 혼자서 엄마, 아빠의 사랑을 받지 않았냐. 동생들이 태어났는데 심지어 두 명이나 생겨버리니까 질투도 많이 하는 거 같고 스트레스를 받는 거 같더라"라며 밝혔다.

최민환은 "저는 동생들이 다칠까 봐 안전상의 이유로 재율이를 제재할 때가 많다"라며 덧붙였다. 결국 최민환과 율희는 최재율 군 혼자 화동을 시키기로 결정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 나아가 최민환은 "결혼식 기억나냐"라며 물었고, 율희는 "신부대기실에 앉아있던 것만 기억난다"라며 회상했다. 최민환은 "신랑 입장하는 거 봤냐. 진짜 잘했는데. 무대에 많이 서 봐서 그런가. 처음인데 잘했던 거 같다"라며 자랑했고, 율희는 "사진 보면 어색하더라"라며 의아해했다.

그뿐만 아니라 최민환은 최민환 매제를 집으로 불렀고, 결식에 대해 조언했다. 최민환 매제는 행진을 연습하기도 했다.

다음 날 최민환과 율희는 아이들을 데리고 결혼식에 참석했다. 최재율 군은 결혼식이 시작되기 직전 갑작스럽게 결혼식장을 빠져나갔다. 최민환은 최재율 군을 타일렀고, 다행히 때맞춰 결혼식장으로 돌아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재율 군은 씩씩하게 꽃을 뿌리며 걸어갔고, 무사히 예물을 전달했다. 율희는 "연습도 별로 안 했는데 이렇게 잘하냐"라며 기뻐했다.

사진 = KBS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