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원더우먼' 이하늬, 父방화사건 진실 깨닫고 "무슨 인생이 이래" 울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예솔 기자] 이하늬가 정인기의 방화사건의 진실에 다가갔다.

23일에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원더우먼'에서는 조연주가 방화사건의 실체를 알고 울분을 터트렸다.

이날 조연주(이하늬)는 강명국(정인기)이 한주공장 방화사건의 범인이 아닌 돈을 받고 감옥살이를 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과거 조연주는 14년 전, 뺑소니 당한 할머니의 장례식을 치러야 했다. 조연주는 할머니가 아버지 강명국을 만나러 나갔다가 사고를 당해 강명국을 원망했다. 조연주는 강명국이 돈으로 매수당해 죄를 뒤집어 썼다는 걸 알고 자신의 탓이라며 힘들어했다.

OSEN

조연주는 "무슨 인생이 이러냐. 나는 태어나서 지금까지 단 한번도 열심히 살지 않은 적이 없는데 왜 맨날 창피하고 비참해야 하냐. 너무 싫다"고 눈물을 흘렸다. 조연주를 보며 한승욱(이상윤)은 "하나라도 접자"고 제안했다. 아버지에 대한 미움을 접자는 것. 결국 조연주는 아버지를 이해하고 용서하기로 했다.

한편, 이날 류승덕은 조연주의 아버지가 강명국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고 조연주와 한승욱이 한주공장 방화사건을 조사 중이라는 사실도 알게 됐다.

조연주는 강명국을 다시 마주했다. 조연주는 "그 쪽이 돈 받고 뒤집어 쓰는 바람에 완전 무죄도 아니다"라고 퉁명스럽게 이야기했다. 하지만 강명국은 "마음 굳게 먹어라"라고 말했다. 이에 조연주는 "마음 굳게 먹든지 말든지 나오게 해드리겠다"라고 말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SBS 금토드라마 '원더우먼'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