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생수병 사건' 중환자실서 치료받던 팀장…결국 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신재현 기자='생수병 사건'이 발생한 서울 서초구 양재동 모 풍력발전업체 내부 모습. 지난 21일 오전 사무실 내부 불이 다 꺼져 있다. 2021.10.21. again@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옥성구 기자 = 서울 서초구 한 회사에서 생수병에 든 물을 마시고 쓰러진 직원 2명 중 중태에 빠졌던 40대 팀장이 결국 병원에서 숨을 거뒀다.

23일 경찰 등에 따르면 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던 A씨는 이날 오후 6시께 사망했다. 생수병을 마시고 의식을 잃었던 다른 여성 직원 B씨는 병원 이송 후 의식을 회복했다.

앞서 지난 18일 오후 2시께 서울 서초구 양재동의 한 회사 사무실에서 팀장 A씨와 여성 직원 B씨가 사무실 책상 위에 놓여있던 생수를 마시고 의식을 잃었다. 당시 이들은 물을 마시고 "물맛이 이상하다"고 주변인들에게 말했다고 한다.

그러나 이 회사에서는 지난 10일에도 비슷한 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사건 다음날인 지난 19일 서울 관악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직원 C씨 집에서 독극물 의심 물질과 용기를 발견했다. 경찰은 타살 정황이 없는 것으로 봐 C씨가 극단적 선택을 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생수 사건과 연관성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은 숨진 C씨를 특수상해 혐의로 입건했다. C씨가 사망한 만큼 사건은 '공소권 없음' 종결될 가능성이 크지만 현재로선 유력한 용의자로 꼽히는 C씨의 휴대폰 등을 강제수사하기 위한 목적으로 보인다.

경찰은 C씨가 최근 자신의 지방 발령 가능성에 대해 불만을 품었을 수 있다는 동료 직원의 진술을 확보해 사실관계 파악에 나섰다.

다만 직원들과 큰 문제가 없었다는 진술도 확보한 만큼 경찰은 여러 가능성을 열어둔 채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castlenine@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