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박군 측 "전 소속사가 동료 가수 부추겨 음해, 발본색원할 것"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트로트 가수 박군이 자신에게 성희롱과 가스라이팅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폭로글에 대해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23일 소속사 토탈셋 관계자는 엑스포츠뉴스에 "전날 온라인에 올라온 게시글 내용은 모두 음해성 내용이다"라며 사실무근임을 알렸다.

소속사는 "최근 업무방해 혐의 및 전속계약 해지 문제로 법적 분쟁을 겪고 있는 전 소속사가 과거 같은 소속사에 속해 있었던 동료 가수 C를 부추겨 음해하는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글을 쓴 사람을 추적해 발본색원할 예정이며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라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전날인 22일 오후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특수부대 출신 가수 P와 같은 소속사에 있으면서 지속적인 가스라이팅을 당했다라고 주장하는, 진위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글이 올라와 논란이 됐다.

글쓴이는 "가수 P는 TV에서는 순수하고, 성실한 모습들로 많은 사람들이 좋아해주고 있다. 건실한 청년으로 이미지가 포장돼 있지만 그는 자신이 스타가 됐다는 것을 무기 삼아 제게 일방적인 성희롱과 추행을 일삼았던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P가 엉덩이, 가슴 등 제 신체를 허락 없이 만지면서 '전 여자친구는 그냥 가만히 있었는데'라는 말을 하며 계속 만졌고 저에게 전 여자친구들 이야길 하면서 속궁합이 누구누구랑 제일 잘맞았다는 이런 이야기들을 습관적으로 계속했다. 힘 없는 여자가 그것도 특수부대 출신의 남자의 성추행을 밀쳐내는 건 불가능에 가까웠다. P는 힘으로 이기지 못하는 것을 마치 제가 허락이라도 한 것마냥 성희롱과 성추행의 수위를 전략적으로 높였다"라고 폭로성 글을 적었다.

이 글쓴이는 "저에게 자기의 인기를 과시하고 연예계 이야기를 늘어 놓으며 '자신이 회사를 먹여살린다. 계속해서 지금 소속사에서 사회 생활을 하려면 자기한테 잘 보여야 한다'고 했다. 또 자신과 사귀는 게 좋을 거라고 했다. 죽을 만큼 싫으면서도 '혹시 진짜 사귀면 나한테도 좋은 게 아닐까' 고민한 적도 있다. P가 제게 했던 말들이 요즘 말하는 '가스라이팅'이라는 것도 뒤늦게 알았다"라면서 P의 팬들로부터 충격적인 악플을 받았다고 밝히기도 했다.

모든 증거 자료를 첨부해 고소할 예정이라고 전한 글쓴이는 해당 글에 '특수부대 출신 가수', '30억 연금 포기' 등 예능을 통해 알려진 내용들을 적어 박군임을 추측하게 했다.

박군은 '한잔해'로 데뷔해 인기를 끌었다. 15년 간 특전사로 복무한 이력으로 주목을 받은 바 있다. '트롯신이 떴다2', '미운 우리새끼', '강철부대' 등을 비롯해 다양한 예능에서 활동했다.

사진= 엑스포츠뉴스DB, 소속사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