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소시오패스' 설전...원희룡 분노 "고발해, 구속시키라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소시오패스' 발언 놓고 논란 계속

토론장서 '이재명 측' 자리박차 일어나

원희룡 '사과할 일 아냐' 응수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아내인 신경정신과 전문의 강윤형 씨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를 '소시오패스'라 발언한 것을 놓고서 이 후보 진영 측과 설전을 벌였다. 양측 간 고성이 오갔고, 이 후보 측은 토론 자리에서 박차고 일어나기도 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 전 지사는 23일 MBC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한 자리에서 아내 강 씨의 발언에 대한 질문을 받게 되자 "전문적 소견에 비춰서 의견을 이야기할 수 있고 발언을 지지한다"며 "사과할 일이 아니다"라고 답변했다.

이에 같이 자리한 현근택 변호사가 공직선거법상 후보자 비방과 허위 사실에 해당한다며 공식 사과를 요구하고 법적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응수했다. 현 변호사는 이재명 경선캠프의 대변인으로 활동한 바 있다.

이후 원 전 지사와 현 변호사가 삿대질을 하며, 고성의 말싸움을 이어가는 모습을 보였다.

진행자는 중재를 시도했지만 실패했다. 양측에 자리를 옮겨달라는 요청을 했고, 현 변호사가 먼저 자리를 뜬 것으로 전해졌다.

원 전 지사는 이에 "제 아내가 허위를 얘기할 사람이 아니라고 믿는다"면서 "저는 모르지만 아내를 허위선동범으로 몰고간다. 고발해라. 구속시키라"라며 언성을 높였다.

토론이 끝난 후에도 양측 간 갈등은 계속되는 양상이다. 원희룡 캠프 신보라 수석대변인은 이후 낸 논평을 통해서 "현 변호사는 강윤형 박사의 견해를 허위사실이라고 면전에서 마타도어했다"면서 "현 변호사는 부적절한 처신에 대해 정식으로 사과하라"고 지적했다.

민주당 서용주 상근부대변인은 "원 후보 부인 발언은 의사 윤리위반으로 구두 경고를 받았을 뿐 아니라 공직선거법상 후보자 비방 소지가 다분하다는 법조계 판단까지 나오는 상황"이라며 "국민 시선마저 무시하고 상대 당 후보를 헐뜯은 부인 문제에 대해 어떻게 책임질 건지 원 후보는 분명히 답하라"고 응수했다.

앞서 강씨는 지난 20일 매일신문 유튜브 방송을 통해서 '이 후보는 야누스, 지킬 앤드 하이드가 공존하는 사람 같다'는 진행자의 발언에 "그보다는 오히려 소시오패스다. 정신과적으로는 안티 소셜이라고 얘기한다"는 메시지를 냈다.

zzz@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