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인의 스포츠 축제 '패럴림픽'

전국장애인체전, 도쿄패럴림픽 출전 선수간 맞대결 ‘관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41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가 23일 대회 4일차를 맞이했다. 도쿄 패럴림픽대회 출전 선수들 간의 맞대결이 이어졌다.

휠체어농구 4강전에서는 지난 대회 우승팀 서울과 김동현이 이끄는 제주가 맞붙었다. 서울과 제주는 시종일관 치열한 접전 끝에 64대63 한 점차로 서울이 승리하며 결승에 진출했다. 결승은 오는 25일에 열린다. 상대는 도쿄 패럴림픽대회 휠체어농구팀 주장 조승현이 버티고 있는 강원이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보치아는 도쿄 패럴림픽대회에서 같은 팀(BC3 페어)으로 출전해 금메달을 획득했던 정호원(강원)과 최예진(충남)이 BC3 개인전 4강에서 만났다. 정호원은 최예진을 3대1로 누르며 결승에 진출했다. 이어 열린 결승전에서 정호원은 김준엽(경기)을 만나 4-7로 패하며 은메달에 머물렀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도에서는 도쿄 패럴림픽대회 동메달리스트 이정민(경기)이 -81㎏(스포츠등급 BC2, 시각장애) 출전해 금메달을 획득하며 국내 최강자임을 증명했다.

한편 종합순위(18시 기준)는 경기도가 134,357.05점으로 선두를 달리고 있고, 서울이 105,764.70점으로 그 뒤를 잇고 있다. 개최지 경북은 87,002.56점으로 3위를 기록하고 있다.

사진=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이혜진 기자 hjlee@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