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 울산 찾아 "노사 상생협력 관계 만들려면 법 위반 묵과 안 돼"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동 가치 존중돼야 경제도 발전"



헤럴드경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23일 오후 울산시 남구을 당협에서 김기현 원내대표와의 대화 중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3일 울산을 찾아 노동의 중요성에 대해 언급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국민의힘 울산시당에서 연 기자간담회에서 "지속 가능한 일자리와 숙련도 보장은 경제 발전과 직결된다"며 "노동 가치를 존중하지 않으면 경제·산업 발전도 있을 수 없다"고 했다.

이어 "노사관계가 계급투쟁에서 상생·협력으로 바뀌도록 정부가 제도적 여건을 만들어야 한다"며 "정부가 노조의 법 위반 행위를 묵과하면 협력적 상생 관계에서 벗어나 적대적 관계가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든, 사든 법을 위반하면 원칙에 따라 법적 조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울산 발전 방안에 대해 "산업도시인 울산 경제 활성화를 위해 수소 도시로의 발전과 부산·울산·경남 1시간 내 생활권 구축, 공공병원 설립 등이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이날 기자간담회에서는 '전두환 옹호 발언'과 '반려견 사과 사진' 등 최근 논란과 관련한 질문도 이어졌다.

윤 전 총장은 "정치인은 국민께 무한책임져야 하기 때문에 국민이 저를 이해해 주실 때까지 정직하게 하겠다"며 "11월 초 광주로 가서 상처 있는 분들을 위로하겠다"고 말했다.

전날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만남에 대해선 "경제·사회문제, 차기 정부가 관심을 가져야 할 어젠더에 대해 말씀 나눴다"고 답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기자 간담회에 앞서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울산본부를 방문해 노동 현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후 남구 신정시장을 찾아 상인과 시민에게 인사했으며 국민의당 울산시당 이전 개소식에 참석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