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원태인 이어 백정현도 KT 압도…저력의 삼성, 마침내 1위 탈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삼성 라이온즈 백정현.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 라이온즈 백정현. 연합뉴스

원태인에 이어 백정현까지, 삼성 라이온즈를 이끄는 토종 원투펀치가 운명의 2연전을 화려하게 수놓으며 삼성 라이온즈의 선두 탈환을 이끌었다.

백정현은 23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KT 위즈와 홈 경기에서 6⅔이닝 동안 안타와 사사구를 각각 3개씩 내주고 3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펼쳐 삼성의 4대0 승리를 이끌었다.

이로써 삼성은 오랫동안 1위 자리를 지켰던 KT를 끌어내리고 마침내 1위로 도약했다.

시즌 전적 75승57패8무를 기록한 삼성은 5연패 늪에 빠진 KT(73승57패8무)를 1경기 차 2위로 밀어내고 순위표 가장 높은 곳을 차지했다.

삼성은 LG 트윈스와 공동 1위였던 6월24일 이후 121일 만에 다시 선두 자리에 올랐다.

이제 삼성은 정규리그 종료까지 4경기를, KT는 6경기를 각각 남겼다.

이번 대구 2연전은 KT와 삼성의 1-2위 맞대결로 정규리그 우승 향방을 결정할 분수령으로 여겨졌다.

마운드의 힘이 선두 탈환의 원동력이 됐다.

삼성은 지난 22일 경기에서 7⅓이닝 2실점 호투로 KT 에이스 고영표와 선발 맞대결에서 판정승을 거둔 원태인을 앞세워 4대2로 승리, KT와 승차를 지웠다.

원태인에 이어 백정현도 포효했다.

KT 선발 윌리엄 쿠에바스도 6⅓이닝 3실점으로 나름 호투했지만 KT 타선은 백정현을 상대로 아무 것도 하지 못했다.

반면, 삼성은 1회말 오재일의 적시타로 선제점을 뽑았다. 5회말에는 구자욱이, 6회말에는 강민호가 각각 솔로홈런을 쏘아올려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삼성의 대포 군단은 막판까지 힘을 냈다. 선제점의 주인공 오재일이 8회말 솔로아치를 그려 사실상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삼성은 7회 2사부터 우규민, 최채흥, 오승환을 차례로 등판시켜 KT의 추격 의지를 봉쇄했다.

선두 탈환의 임무를 완벽하게 수행한 백정현은 개인 11연승이자 대구 홈 6연승 행진을 달리며 시즌 14승(4패)을 수확했다.

원태인(14승7패), 한화 이글스 김민우(14승9패)와 더불어 올해 가장 많은 승리를 따낸 국내투수 대열에 합류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