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곽빈, 3.1이닝 3실점…이 정도면 ‘선발 싸움 OK’ [현장스케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두산 베어스 우완 영건 곽빈(23)이 초반 난조를 극복하고 4회 2사까지는 책임졌다.

곽빈은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리는 LG트윈스와의 홈경기에 선발로 등판해 3⅓이닝 동안 82구를 던져 2피안타(1홈런 포함) 6볼넷 2사구 2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두산은 최근 2연패에 빠지며 5위까지 순위가 추락한 상황이다. 특히 선발투수들이 초반에 대량실점하며 조기강판되는 장면이 반복됐다. 지난 21일 문학 SSG랜더스전에서는 믿을만한 카드 최원준이 2⅓이닝 6실점, 전날(22일) SSG전에서는 박종기가 1⅓이닝 6실점으로 무너졌다.

매일경제

23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2021 프로야구 KBO 리그" LG 트윈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열렸다. 4회초 1사 1,2루에서 두산 선발투수 곽빈이 마운드를 내려가고 있다. 사진(서울 잠실)=천정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LG전에 앞서 김태형 두산 감독은 “오늘은 선발(투수) 싸움이 돼야 한다. 대체 선발의 경우에는 3이닝까지 보는데, 그 이전에 무너지면 곤란하다”고 말했다.

그나마 곽빈은 선발로 5이닝을 책임질 수 있는 선수. 연패를 끊고, 4위를 탈환하기 위해서는 곽빈이 나가는 경기에서 승부를 봐야했다.

하지만 이날 곽빈은 1회 고질적인 제구 난조에 3실점으로 시작했다. 선두타자 홍창기에 볼넷을 허용했고, 서건창에게는 번트 내야안트를 내주며 무사 1, 2루 위기에 몰렸다. 여기서 김현수에 볼카운트를 1-2로 유리하게 잡아놓고 4구째 149km 직구를 높이 던졌는데, 김현수에 우월 3점 홈런을 얻어맞고 말았다.

이어 채은성을 사구로 내보내며 흔들렸다. 오지환을 2루수 뜬공 처리했지만, 김민성도 사구로 내보냈다. 다만 문성주를 2루수 땅볼, 유강남을 중견수 뜬공 처리하며 추가실점은 없었다.

2회도 제구는 흔들렸다. 문보경을 삼진으로 잡은 1사 후 홍창기에 또 볼넷을 내줬다. 그러나 서건창을 우익수 뜬공, 김현수는 볼넷, 채은성은 1루수 뜬공처리했다. 3회도 선두타자 오지환을 우익수 뜬공 처리 후 김민성에 볼넷을 내줬다. 그러나 문성주를 좌익수 뜬공, 유강남을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3회말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의 투런홈런으로 2-3까지 추격했다. 곽빈은 4회초 선두타자 문보경을 유격수 뜬공 처리한 뒤 홍창기와 서건창에 연거푸 볼넷을 내줬다. 결국 곽빈은 거기까지였다. 두산은 1점 차라 점수가 벌어지면 승부가 쉽지 않다. 곽빈은 불펜의 핵 이영하에게 공을 넘겼다. 이영하가 김현수를 2루수 직선타, 채은성을 유격수 땅볼로 잡으며 이닝을 마무리했다. 곽빈의 추가 실점도 없었다. 이 정도면 선발 야구는 나쁘지 않았다.

[잠실(서울)=안준철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