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깊어지는 가을 정취...나들이객 '북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코로나19로 갑갑했던 마음을 달래듯, 가을의 정취는 더 깊어지고 있습니다.

이른 추위에 단풍은 예년만 못하지만, 도심 유원지마다 계절을 만끽하려는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허성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쾌청한 하늘 아래 가을 내음이 가득합니다.

둘레길을 따라 코스모스가 활짝 피었고, 나무들은 울긋불긋한 옷으로 갈아입었습니다.

모처럼 나들이에 나선 얼굴에는 웃음꽃이 만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