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진서·박정환 등 5명, 삼성화재배 8강 진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신진서 / 사진=한국기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삼성화재배 16강 둘째 날 신진서 9단이 합류하며 8강 대진이 완성됐다.

23일 한·중·일 각국에 마련된 대국장에서 2021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본선 16강전이 온라인 대국으로 열렸다.

한국은 신진서·김지석·안성준 9단이 출전해 신진서 9단이 판팅위 9단을 꺾고 8강에 이름을 올렸다. 김지석·안성준 9단은 각각 양딩신·롄샤오 9단에게 패해 중도탈락했다.

가장 먼저 승전보를 전한 신진서 9단은 응씨배 우승자 판팅위 9단을 상대로 170수 만에 백 불계승을 거두며 8강 진출을 확정했다. 팽팽한 초반이 형성됐지만, 59수 째 흑을 잡은 판팅위 9단의 실수가 나와 백이 우세한 흐름으로 흘러갔다. 이후 백 134·136수로 신진서 9단이 완벽하게 마무리하며 승리를 결정지었다.

커제 9단을 꺾고 16강에 오른 김지석 9단은 중국 랭킹 2위 양딩신 9단에게 221수 만에 백 불계패했고, 안성준 9단은 롄샤오 9단에게 250수 만에 흑 반집패를 당했다. 중·일전에서는 중국의 자오천위 8단이 일본의 야마시타 게이고 9단에게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8강전은 한국 선수 5명, 중국 선수 3명으로 압축됐다.

본선 32강 직후 열린 8강 대진 추첨 결과 오는 25일 열리는 8강전 첫날 경기는 이창석 8단과 양딩신 9단, 신진서 9단과 한승주 8단이 맞붙는다. 이어지는 26일 8강전 둘째 날에는 이동훈 9단과 자오천위 8단, 박정환 9단과 롄샤오의 9단의 대결이 펼쳐진다.

상대 전적은 8강전 첫날 한·한전 신진서 9단과 한승주 9단은 신진서 9단이 6승1패로 앞서있고, 이창석 8단은 양딩신 9단과 공식대결에서 첫 대결을 벌인다.

둘째 날 출격하는 박정환 9단은 롄샤오 9단에게 2승5패를 기록 중이며, 이동훈 9단은 자오천위 8단에게 2승으로 앞서있다.

한국은 2014년 김지석 9단 우승 이후 7년 만에 삼성화재배 우승컵 탈환에 도전 중이다.

삼성화재해상보험이 후원하고 중앙일보가 주최하는 2021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의 우승상금은 3억 원, 준우승상금은 1억 원이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