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장동' 업자들, 최윤길 전 성남시의장 등에 로비 정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소식으로 이어가겠습니다. 검찰이 유동규 전 본부장을 재판에 넘기면서 공소장에 유 전 본부장이 남욱 변호사에게 성남도시개발공사 설립을 도와주면 대장동 개발 사업권을 주겠다고 제안했다는 내용을 담은 걸로 파악됐습니다. 공사를 설립하려면 시의회가 조례를 통과시켜줘야 하는데, 실제 저희가 취재해 보니 대장동 초기 사업자들이 시의장 등에게 로비를 한 정황이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