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與 "원희룡, 부인만 두둔…제1야당 대선후보 맞나 의심"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부인, 상대당 대선 후보에 비인격적 모욕해"
"원칙·상식 벗어나는 주장에 책임져야 할 것"
뉴시스

[서울=뉴시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와 현근택 전 이재명 캠프 대변인은 23일 MBC 라디오 '정치인싸'에 출연했다. 2021.10.23. (사진=정치인싸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여동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3일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를 향해 "부인만 두둔하고 국민은 안중에도 없는 안하무인격 태도는 제1 야당의 대선 예비 후보가 맞는지 자질을 의심하게 한다"고 비판했다.

서용주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같이 전하며 "심지어 '평생 어떤 경우에도 아내 편에 서기로 서약했다. 그렇기 때문에 아내의 발언도 전적으로 지지하고, 그에 따른 책임도 같이 질 것'이라며 공사 구분하지 못하는 발언을 이어갔다"고 말했다.

그는 "상대당 대통령 후보에게 이런 비인격 모욕을 한 부인 문제에 대해 원 전 지사는 후보직이라도 걸고 책임지겠다는 것이냐"며 "오늘(23일) 방송은 공당의 대선 경선 후보로서 각종 현안에 대해 시청자에게 자신의 입장을 밝히기 위한 자리였는데 방송 내내 고성을 지르고, 상식에 벗어난 행동을 보이는 것은 시청자인 국민을 무시한 행동"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원 전 지사 부부가 의사윤리와 정치윤리까지 버리면서 얻고자 하는 것이 무엇인지 모르지만 분명한 것은 원칙과 상식을 벗어나는 주장에 대해서 반드시 책임져야 할 것"이라며 "국민의 시선마저 무시하고 상대당 대통령 후보를 헐뜯은 부인 문제에 대해 어떻게 책임질 것인지 분명히 답하시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원 전 지사는 이날 오전 MBC 라디오 '정치인싸'에 출연해 "제 아내가 허위를 얘기할 사람이 아니라고 믿는다"며 부인인 강윤형씨를 두둔했다. 이 과정에서 함께 출연한 현근택 전 이재명 캠프 대변인과 고성을 주고받았다.

앞서 신경정신과 전문의인 강씨는 지난 20일 매일신문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진행자가 이 후보를 두고 '야누스, 지킬 앤 하이드가 공존하는 사람 같다'고 하자 "그보다는 오히려 소시오패스"라며 "정신과적으로 안티소셜이라고 얘기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eodj@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