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팝업★]"가슴 찢어져"..알렉 볼드윈, 스태프 총기 사망 사고에 오열(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알렉 볼드윈/사진=헤럴드POP DB



[헤럴드POP=정혜연 기자]할리우드 배우 알렉 볼드윈이 영화 촬영 중 소품 총에 의해 숨진 스태프를 애도했다.

22일(현지 시각) 알렉 볼드윈은 자신의 SNS에 "존경하는 동료의 생명을 앗아간 비극적 사고에 대한 충격과 슬픔을 이루 말할 수 없다. 이번 일이 어떻게 일어났는지 규명하기 위해 경찰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피해자의 남편과 연락해 가족들을 지원하겠다. 할리나의 남편과 아들, 그리고 할리나를 사랑했던 모든 이들을 위해.. 가슴이 너무 찢어진다"라고 덧붙이며 안타까운 심경을 드러냈다.

앞서 지난 21일 알렉 볼드윈은 서부 영화 '러스트'(Rust) 촬영 중 소품 총을 사용했으나 공포탄이 아닌 실탄이 발사돼 촬영감독 할리나 허친스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할리나 허친스는 사고 직후 앨버커키에 있는 한 대학 병원으로 즉시 옮겨졌으나 결국 사망했고, 알렉 볼드윈은 사고 당시 현장에서 오열했다고 전해졌다.

이에 할리나 허친스 유족은 "이번 사고를 계기로 촬영장 내 모든 스태프의 안전을 더욱 확실히 담보할 수 있는 새로운 방안이 강구되길 바란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후 영화 '러스트'의 제작은 중단됐고, 촬영장 역시 폐쇄됐다. '러스트' 제작사 측은 공식 입장을 통해"이번 비극으로 출연진과 제작진 전체가 완전히 망연자실했다. 허친스의 가족과 그를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깊은 애도의 뜻을 전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볼드윈은 지난 1980년 NBC 드라마 '닥터스'로 데뷔해 영화 '겟어웨이'를 통해 이름을 알렸다. 현재 알렉 볼드윈은 영화 '러스트'에서 주인공이자 제작자를 맡았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