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태훈,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3R 단독 선두 도약…통산 4승 눈앞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태훈 / 사진=KPGA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캐나다 교포 이태훈이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통산 4승에 한 발 다가섰다.

이태훈은 23일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골프클럽(파71/7208야드)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0억 원, 우승상금 2억 원)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7개를 쳤다.

이로써 중간합계 16언더파 197타로 단독 선두로 뛰어올랐다.

지난 2014년 솔레이어 오픈에서 아시안투어 첫 승을 기록하고 2017년 신한동해오픈에서 코리안투어 첫 승 감격을 누린 이태훈은 2019년 시즌 개막전인 DB손해보험 프로미오픈 우승으로 통산 세 번째 우승을 따냈다. 지난해 신한동해오픈에서 2위에 올랐고, 올해 KPGA 군산CC오픈 4위, 데상트코리아 먼싱웨어 매치플레이 준우승 등 꾸준한 기량을 이어왔다.

이날 연속 버디로 3라운드를 시작한 이태훈은 4번, 6번, 8번 홀에서 징검다리 버디를 낚아 전반에만 5타를 줄여 선두로 치고 나갔다. 기세를 올린 이태훈은 10번, 11번 홀에서도 연속 버디를 낚았다. 이후 나머지 7개 홀에서 파 행진을 이어가며 단독 선두에 올랐다.

2년 6개월 만에 우승 경쟁에 뛰어든 이태훈은 "베어즈베스트 청라GC는 잔디가 나와 잘 맞는 것 같다. 첫 우승했던 2017년 신한동해오픈도 이 곳에서 치른 대회였다. 미국 코스 같은 잔디 덕분에 좋은 스코어가 나오는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전반에 10m 정도 되는 버디 퍼트가 홀컵에 빨려 들어간 게 상승 동력이 됐다. 후반에는 핀 위치가 까다롭고, 그린이 느려져 어려움을 겪었지만, 만족스러운 플레이를 했다"면서 "최종라운드도 핀 위치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버디 기회가 있으면 적극적으로 임하겠지만, 아닐 때에는 파 세이브에 집중하는 플레이가 필요할 것으로 생각한다. 4언더파를 목표로 최종라운드에 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1, 2라운드에서 단독 선두를 이어가던 김민규는 버디를 5개 잡아냈지만 보기 3개를 범해 2타를 줄이는데 그쳤다. 중간합계 13언더파 200타로 단독 3위로 떨어졌다.

전날 버디 7개로 선두권 경쟁에 뛰어든 문도엽은 버디 5개와 보기 1개를 바꿔 4타를 줄여 단독 2위를 유지했다.

버디 6개, 보기 1개를 묶어 5타를 줄인 허인회는 8언더파 205타로 공동 4위로 올라섰다. 시드 확보에 도전 중인 유송규는 이븐파로 공동 4위를 마크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