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만취 女동료‘ 성추행 에콰도르인 “혐의 인정하지만 기억 안 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술에 취한 여성 동료를 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에콰도르 국적 30대 남성이 첫 재판에서 자신의 모든 혐의를 인정했으나 사건 당시 구체적인 범행 상황에 대해서는 기억이 안 난다고 주장했다.

지난 19일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2부(부장판사 안동범) 심리로 열린 A(33)씨의 준유사강간 등 혐의 1차 공판기일에서 A씨는 자신의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앞서 A씨는 지난 2019년 12월 새벽 서울 마포구의 한 술집에서 술에 취한 동료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A씨 측은 혐의를 모두 인정했지만 사건 당시 구체적으로 어떤 범행이 이루어졌는지는 기억이 안 난다고 주장했다.

A씨 측 변호인은 “혐의는 인정하지만 거짓말을 할 수는 없기에 당시 상황이 기억이 안 난다는 입장”이라며 “구체적으로 기억이 나는 부분은 경찰 조사에서 다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이어 “사실 기억이 나지 않는 행동을 했다고 하는 것은 위험하지만 피해자의 진술이 있는 상황에서 외국인인 A씨의 재판을 오래 진행하는 것은 안 좋다고 판단했다”며 “A씨 본인조차도 당시 상황이 기억이 안 난다고 주장하는 상황”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변호인은 “A씨는 현재 국내 명문대 대학원에 다니고 있고 지금까지 성실한 삶을 살아왔다”며 “다음 기일까지 피해자에게 진심으로 사죄하고 합의를 위해 노력할 예정이니 최대한의 관용을 바란다”고 전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