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삼공사 개막 2연승…이소영&박혜민 영입 효과 톡톡 [대전 리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인삼공사는 23일 대전충무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도드람 V-리그’ 여자부 1라운드 한국도로공사와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36-34, 25-18, 25-19) 승리를 거뒀다. 인삼공사는 이소영과 박혜민 영입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 KOVO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홍지수 기자] KGC인삼공사가 개막 후 2연승에 성공했다.

인삼공사는 23일 대전충무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도드람 V-리그’ 여자부 1라운드 한국도로공사와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36-34, 25-18, 25-19) 승리를 거뒀다. 인삼공사는 이소영과 박혜민 영입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이소영이 24득점(공격 성공률 44.44%), 박혜민이 11득점(공격 성공률 55%)으로 팀 승리에 이바지했다. 외국인 선수 옐레나가 24득점, 박은진이 10득점을 올렸다.

이날 경기는 1세트에서 최고 접전이 벌어졌다. 초반 분위기는 도로공사였다. 지난 도쿄 올림픽 4강 주역 중 ‘클러치 박’ 박정아가 인삼공사를 괴롭혔다. 인삼공사는 중반에 11-17로 끌려갔다.

이 때 이소영의 공격이 잇따라 성공했다. 도로공사도 켈시를 앞세워 쉽게 물러서지 않았지만, 인삼공사는 이소영과 옐레나 ‘쌍포’를 앞세워 결국 22-22로 동점을 만들었고 듀스 접전 끝에 36-34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이소영, 박혜민의 퀵오픈, 옐레나의 오픈 공격이 들어갔다.

옐레나가 11득점, 이소영이 8득점, 박혜민이 5득점을 기록했다. 박은진도 4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2세트에서는 이소영이 더 펄펄 날았다. 10득점(공격 성공률 60%) 활약을 펼쳤다. 옐레나가 6득점. 두 선수를 앞세워 인삼공사는 2세트를 가볍게 잡았다.

인삼공사는 3세트 24-18에서 박혜민의 퀵오픈 성공 후 전새얀에게 공격을 내줬으나 박혜민이 시간차 공격으로 경기를 끝냈다.

이소영과 박혜민은 지난 시즌까지 GS칼텍스에서 뛴 선수들이다. 지난 시즌 GS칼텍스 통합 우승 멤버들이기도 하다. 하지만 시즌 후 인삼공사는 FA와 트레이드로 두 선수를 영입해 전력을 보강했고, 개막 두 경기에서 그 효과를 보고 있다.

/knightjisu@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