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흔들리는 쇼트트랙' 월드컵 결승서 최민정·김지유 충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트트랙 최민정, 김지유와 월드컵 결승서 충돌…아쉬운 팀워크
노컷뉴스

최민정.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민정. 연합뉴스최악의 상황에서 다시 시작하는 쇼트트랙 대표팀이 또 동료들끼리 출동했다.

23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1-2022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1차 대회 여자 1500m 결승.

한국은 최민정(성남시청)과 김지유(경기일반), 이유빈(연세대) 등 3명이 결승에 진출했다.

월드컵 1~4차 대회 성적에 따라 2022년 베이징동계올림픽 출전권이 배분된다. 다만 선수 개인에게 출전권이 주어지는 것이 아니다. 국가로 출전권이 배분되기에 같은 국가 선수가 메달 색을 놓고 다툴 필요가 없는 상황이다.

하지만 마지막 바퀴에서 최민정과 김지유가 충돌했다. 김지유가 인코스를 파고들면서 최민정과 충돌했고, 둘 모두 넘어졌다. 다행히 3위를 달리던 이유빈이 금메달을 땄지만, 아찔한 순간이었다. 최민정은 6위로 마쳤고, 김지유는 옐로카드를 받았다.

쇼트트랙 대표팀의 어수선한 분위기가 국제대회로 그대로 이어진 모습이다.

쇼트트랙 대표팀은 최근 심석희와 코치의 욕설 파문과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1000m 결승에서의 고의충돌 의혹으로 분위기가 가라앉았다. 심석희는 대표팀에서 제외됐고, 최민정은 1000m 고의 충돌 의혹을 확실히 밝혀달라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