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원희룡·현근택, '이재명 소시오패스 발언' 두고 생방 중 고성

댓글 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왼쪽부터 국민의힘 원희룡 후보, 현근택 전 캠프대변인. MBC라디오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왼쪽부터 국민의힘 원희룡 후보, 현근택 전 캠프대변인. MBC라디오 유튜브 캡처국민의힘 원희룡 후보의 아내 강윤형씨가 이재명 후보에 대해 "소시오패스의 전형"이라고 발언한 것을 두고 이 후보 측 현근택 전 캠프대변인과 원 후보간 생방송도 아랑곳하지 않는 고성을 주고 받았다.

원 후보와 현 전 대변인은 23일 오전 MBC 라디오 '정치인싸'에 출연해 강씨의 소시오패스 관련 발언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다 논쟁을 시작했다. 신경정신과 전문의인 강씨가 이 후보에 대해 "'야누스의 두 얼굴'이나 '지킬 앤드 하이드'라기 보다 소시오패스나 안티 소셜(antisocial, 반사회적) 경향을 보인다"고 말한 것이 화제에 오른 것이다.

이를 두고 현 전 대변인은 "정신병적인 문제를 제기했을 땐 여러 가지 (법에) 걸린다"며 "공직선거법상 후보자 비방, 허위사실 공표 등 저희도 법적 조치를 검토하고 있는데 공식 사과를 안 한다고 한다면 진지하게 생각해봐야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정책을 얘기한 게 아니니 공개적으로 사과를 하시라"고도 했다.

그러자 원 후보는 "제가 후보 당사자로서 공식적으로 얘기하면 사과할 일이 아니다"라며 "방송에서 제기된 문제에 대해 견해를 얘기한 건데 맘대로 하라. 사법적으로 허위사실 공표는 후보에만 해당되는 것이다. 명예훼손이 진실에 따른 명예훼손이라면 어떤 형사처벌이든 감내하겠다"고 말했다.

현 전 대변인은 "허위사실 유포는 모든 국민이 해당된다"라며 반박을 이어갔다. 이에 원 후보는 흥분한듯 현 전 대변인의 말을 끊고 발언하려고 했으나 현 전 대변인은 "얘기 끝난 다음에 하시라"라고 맞서면서 서로의 감정이 폭발하며 언성이 높아졌다.

진행자가 중재를 시도해도 소용이 없자 두 사람의 마이크가 꺼졌으나, 마주 앉은 두 사람은 "법적조치 하라고 해라" "왜 의견을 말 못 하게 하냐" "왜 성질을 내고 그러냐" "고소해라. 구속시키라"며 계속 소리를 질렀다.

급기야 현 전 대변인은 먼저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이어 원 후보는 "내 아내도 못 지키는 사람이 무슨 나라를 지키냐"며 "나도 쿨다운(진정)한 상태에서 쉬었다가 하겠다"며 자리를 떠났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