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 축구선수 에브라 "13살에 남성 교사에게 성적 학대당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 프랑스 국가대표이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활약했던 파트리스 에브라가 10대 시절 남성 교사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고백했다.

지난 22일(현지 시각) 영국 더 타임스는 에브라가 최근 출간된 자신의 자서전에 이 내용을 담았다고 전했다.

파리 근교에서 자란 에브라는 더 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등교 시간을 줄이기 위해 선생님 댁에 머물렀는데 그 집에서 성적 학대를 당했다"고 밝혔다. 당시 그는 13살이었다.

에브라는 "처음에는 사람들이 이 이야기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할지 몰랐고 부끄럽고 두려웠기 때문에 말하려고 하지 않았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하지만 나와 비슷한 상황에 처한 아이들이 스스로를 부끄럽게 여기지 않기를 바라기에 이 사실을 공개하기로 했다"며 "이런 피해를 당한 아이들이 용기를 갖고 자기 자신을 비난하지 않았으면 한다"라고 강조했다.

특히 에브라는 최근에야 어머니에게 피해 사실을 털어놓았다고 밝혔다.

그는 "40살이 돼서야 어머니에게 이 사실을 말했고 어머니는 분노하면서 미안해하셨다. 자서전에 피해 내용을 쓰기 원치 않으셨지만 '이건 나 자신에 대한 것만이 아니라 다른 아이들을 위한 것'이라고 어머니를 설득했다"라고 말했다.

에브라는 어머니가 가해자를 고소할 것을 제안했지만 고소할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과거 AS 모나코에서 뛰던 24살에 경찰로부터 해당 교사의 혐의를 묻는 연락을 받았지만 사회적 파장이 두려워 피해 사실을 밝히지 못했다고 고백했다. 에브라는 "오랫동안 그 거짓말을 안고 살아오면서 많은 후회를 했다"라고 덧붙였다.

에브라는 지난 2006년부터 2014년까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활약했다. 국내 팬들에게는 박지성과 절친한 동료로 알려져 있다.

YTN PLUS 문지영 (moon@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및 예방접종 현황을 확인하세요.
연예인 A씨와 유튜버의 싸움? 궁금하다면 [웹툰뉴스]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