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 ‘개 사과’, 청소년에게 악영향”…대국민 사과해야

댓글 1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청소년정책연대 “대통령 후보 자질 있나”

민주당 “윤석열, 전두환 옹호는 국민모독”

헤럴드경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23일 오후 울산시 남구을 당협에서 김기현 원내대표와의 대화 중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전두환 옹호 발언에 이어 일명 ‘개 사과’ 국민 조롱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주자에 대한 비판이 곳곳에서 일고 있다.

한국청소년정책연대(이하 정책연대)는 23일 성명에서 “윤 후보의 해괴하고 엉뚱한 행동들을 여과없이 바라보는 청소년들이 국민을 조롱하는 듯한 대선 주자의 비정상적인 행동을 바라보며 무슨 생각을 할지 우려스러움에 걱정이 앞선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들의 분노를 자아내고 있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주자의 어처구니 없는 국민 조롱에 깊은 탄식과 황망함을 숨길 수 없다”며 “예전에는 어린 시절 꿈이 대통령이라고 하는 꿈을 가졌던 사람들도 많았고 지금도 사회참여에 관심이 높은 청소년이 많은 상황인데, 이런 어처구니없는 이상한 광경을 보며 혹여 청소년들이 꿈과 희망에 상처를 입을까 기가 막힌 상황”이라며 사실상 후보 사퇴까지도 고려할 것을 촉구했다.

정책연대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출마 선언을 한 후보가 입만 열면 말 실수에 해명을 이어가며 국민들의 짜증과 피로를 유발하고 있다”며 “이번 개 사과는 사과를 개한테나 주라는 국민조롱이 확실해 보이고 한밤중에 실무자가 이 사진을 올렸다는 해명도 사실이 아니라는 지적도 일고 있어 윤 후보의 대통령 후보로서의 자질에 심각한 의심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전두환 옹호’ 발언과 ‘개 사과 SNS사진’ 논란에 대해 거듭 비판했다.

김진욱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 후보는 어제 경선토론회에서 ‘모든 것은 자신의 불찰’이라고 했지만, 여전히 사과는 불성실하고 부족하다”며 “부인 김건희 씨에게 논란이 번지는 것을 차단하려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전두환 옹호는 광주 시민 만이 아니라 민주주의가 피로 물든 철권통치의 시대를 살았던 우리 국민 모두에 대한 모독”이라며 “윤 후보는 전 국민께 무릎 꿇고 진심으로 사과해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초보 딱지 붙이고 과속 운전하는 윤 후보를 지켜보는 국민은 불안하다”며 “무엇이 문제냐는 식의 돌파 방식으로는 더는 망언을 덮을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지적한다”고 덧붙였다.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페이스북에서 ‘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경기지사직을 세력 불리기에 이용했다’는 국민의힘의 주장에 대해 “애잔하다. 검찰총장직을 대선 출마에 이용한 ’1일 1거짓말‘ 윤석열 후보 입부터 어떻게 해보시죠”라며 “윤 후보님 사과 좋아하니 귀농하시라고 권해보라”고 비판했다.

한 원내대변인은 “허위사실을 조작하고 이를 국감장에서 유포한 김용판 의원 징계를 강력히 요청한다”며 “이 조작에 가담한 이들에 대한 속도감 있는 수사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에 대해서는 윤 전 총장을 내부징계하라고 주장했다.

서용주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이준석 대표는 국민 조롱과 거짓 해명만 일삼는 윤석열 후보를 억지 옹호하고 있다”며 “당 차원에서 책임 있게 징계해도 모자랄 판에 공당의 대표가 할 말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는 길은 이런 억지옹호가 아니라 자당 후보에 대한 책임 있는 조치”라며 “오만방자한 윤 후보의 전두환 칭송 망언과 개 사과 만행에 대해 엄중한 책임을 묻고 국민 앞에 솔직한 반성과 사죄를 드릴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yeonjoo7@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