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팔 벌린 홍준표 "장제원도 하태경도 받아준다"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도 가치동맹 가능"
"진영 상관없다"며 이낙연 지지층에도 손짓
한국일보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20일 대구 MBC에서 열린 당 대선후보 경선 토론회에 앞서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반윤석열(反尹)' 전선을 고리로 보수 표심 끌어안기에 속도를 내는 모습이다. 홍 의원은 '확장성'을 강점으로 내세우면서 자신과 멀어진 장제원 의원이나 대선후보 경선 내내 각을 세웠던 하태경 의원도 끌어안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23일 유튜브 채널 '홍카콜라'를 통해 2주 앞으로 다가온 국민의힘 대선후보 본경선에 임하는 입장을 발표했다. 그는 "부도덕하고 부패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이기려면 깨끗한 후보가 나가야 한다"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온갖 구설수와 비리로 대선 본선까지 버티지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대선캠프를 '해불양수'(海不讓水·바다는 어떠한 물도 사양하지 않는다는 뜻)로 꾸리겠다는 뜻도 밝혔다. 그는 "정권교체 뜻을 같이 한다면 어떤 분도 사양하지 않는다. 다른 진영에 갔던 분들이 우리 쪽으로 많이 오고 있는데, 장제원 의원도 받아준다"고 했다. 장 의원은 과거 홍 의원과 가까웠으나, 이번 경선을 앞두고 윤 전 총장 캠프에 합류했었다.

'경선에서 각을 세웠던 하태경 의원도 받아주느냐'는 질문에 홍 의원은 "그렇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경선이 끝나면 원팀이 돼야 하는데 거기에 국회의원들이나 당협위원장들이 반대편에 섰다고 해서 배척하는 걸 나는 해본 일이 없다"고 덧붙였다. 최근 홍 의원은 최재형 전 감사원장에 이어 홍문종 친박신당 대표 등을 대선캠프에 영입하면서 세를 불리는 중이다.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과정에서 후보 간 가치동맹(연대)이 이뤄질 수 있느냐'는 질문에 홍 의원은 "내 무슨 뜻인지 알겠다"며 웃었다. 그러면서 "가치동맹은 당내 뿐 아니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도 가능하다. 모든 범야권 후보, 심상정 후보만 빼고 가치동맹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앞서 홍 의원은 페이스북에서도 "정권교체 뜻만 같다면 진영 상관하지 않고 어느 캠프에 속했던지 묻지 않는다"고 썼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지지층을 향해 손짓을 보낸 것이다.

김지현 기자 hyun1620@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