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파우치 소장 "부스터샷, 처음 백신과 같은 종류 맞는 게 상식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NIAID) 소장. 워싱턴=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최고 전문가 격인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ㆍ감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코로나19 백신 추가접종(부스터샷)과 관련해 당국과 엇갈린 권고를 내놨다. 가급적 처음에 맞은 백신과 같은 종류의 백신을 접종하라는 이야기다.

파우치 소장은 22일(현지시간) 미국 CNN방송 인터뷰에서 “보통은 처음 맞은 백신과 같은 종류를 부스터샷으로 맞는 것을 권장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른 백신을 섞어서 맞을 수 있지만 보통 원래 맞았던 백신을 다시 맞는 것이 상식적”이라고 말했다. 다만 “여러 사정상, 혹은 선택상 이유 등으로 다른 백신을 접종해도 된다”라고 덧붙였다. 파우치 소장의 이날 발언은 전날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미국 생명공학기업 모더나와 미국 제약사 존슨앤드존슨의 자회사 얀센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에 대해 부스터샷 접종을 승인하면서 처음 맞은 백신과 다른 백신을 부스터샷으로 맞아도 된다고 밝힌 것과는 다소 다른 입장이다.

로이터통신은 파우치 소장의 발언을 전하며 “이는 앞선 CDC나 식품의약국(FDA)의 권고 내용과 대조된다”고 보도했다. CDC나 FDA는 모두 부스터샷 접종을 권고하면서도 어떤 조합이 가장 좋은지는 밝히지 않았다. 또 당국의 권고는 1회 접종으로 완료되는 얀센 백신 접종자가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을 맞을 수 있는 여지를 만들었다. 최근 발표된 연구에서는 얀센 백신 접종 완료자가 부스터샷으로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을 접종하는 경우 예방 효과가 더 좋은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미국 보건복지부 공중위생국장인 비벡 머시 의무총감도 파우치 소장의 ‘동일 종류 백신 부스터샷 접종’ 발언에 동조했다. 머시 의무총감은 CNBC 인터뷰에서 “화이자나 모더나를 접종했고 이후 괜찮았다면 부스터샷도 원래 백신과 같은 것을 선택하는 것이 합리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여지를 남겼다. 머시 의무총감은 “연구 결과 부스터샷으로 화이자, 모더나, 얀센 중 어느 것을 맞아도 바이러스 예방력을 높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라고 덧붙였다.

김진욱 기자 kimjinuk@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