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갈비뼈까지 아파"…설현, 화이자 백신 2차 후기 공유 (눈이 부시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나연 기자] AOA 설현이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 후기를 전했다.

23일 설현은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눈이 부시게 by 설현'에 "백신 2차 접종 24시간의 기록"이라는 제목의 브이로그 영상을 업로드 했다.

영상에서 설현은 "제가 오늘 백신을 맞으러 가는데 백신 후기를 찍어보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백신 접종을 무사히 마치고 온 그는 "사람이 너무 없어서 대기도 없이 문진표 작성하면 바로 접수하고, 바로 등록하고, 바로 주사 맞고, 확인서 받고 대기하다가 나왔다. 완전 순식간에 끝나버렸다. 다음 순서 가는데 달려서 가고 급하게 맞고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1차때는 속이 좀 안좋고 으슬으슬하고 잠오고 세가지 증상이 있었다. 지금은 맞자마자 아무 증상도 없다"고 밝힌 그는 접종 4시간이 지나자 "일단 팔이 조금씩 뻐근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잠이 오기 시작했다. 너무 졸려서 낮잠을 자야할 것 같다"고 전했다.

OSEN

3시간 가량 낮잠을 잔 후 다시 카메라를 켠 설현은 "팔이 완전 뻐근해서 여기까지 들기도 힘들 정도"라고 통증을 호소했다. 접종 8시간이 지나자 "더워서 반팔로 갈아입었다. 열이 좀 나는 것 같다"고 미열 증상도 토로했다. 이어 "제가 이번주에 화보가 있다. 그래서 추석까지만 먹고 추석 다음부터 다이어트를 하려고 했다. 추석때 엄청 먹고 지금 다이어트를 하고 있다"며 계란, 단호박, 우유를 간식으로 먹었다.

식사를 마친 그는 "밥먹고 누워있었는데 에어컨을 켜지 않았는데도 소름돋고 춥다. 머리도 아파서 약을 먹으려고 한다"며 두통약을 복용했다. 이후 설현은 "졸음이 몰려온다"며 잠을 청했지만, 다음날 "잠을 너무 못잤다. 팔이 너무 아프다. 엄청 뜨겁다"고 팔 통증으로 인해 잠을 설쳤음을 알렸다.

설현은 "팔이 아프다 못해 겨드랑이 쪽도 아프고 갈비 쪽까지 아프더라. 왜그런지 모르겠는데 너무 아파서 잠이 안 왔다. 왼쪽으로 눕지도 못하고 오른쪽으로 누우려니 팔을 조금만 움직여도 아파서 잠을 못잤다"고 후유증을 호소했다.

이후 그는 재차 약을 복용했고, 얼음 찜질을 하며 팔 통증을 완화시켰다. 드디어 백신 접종 후 24시간이 경과했고, 설현은 "백신 맞고 하루가 흘렀다. 참을 만한 정도의 아픔? 참을 만한 정도의 증상이었어서 다행이라 생각한다. 앞으로 더 관찰을 해야겠지만 1일차에 이정도 증상밖에 없고 지나가는 게 다행이라 생각한다. 여러분도 백신 맞고 별다른 증상 없이 무사히 지나가시길 바란다"고 후기를 밝혔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설현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