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희소식' 양석환, 24일 LG전 출장 전망...김태형 감독 "내일 라이브배팅 보고 결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잠실, 한용섭 기자] 두산 양석환이 예상보다 빨리 복귀할 전망이다. 24일 LG와 더블헤더에 합류할 수도 있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23일 잠실구장에서 LG전에 앞서 양석환의 몸 상태를 알렸다.

양석환은 왼쪽 내복사근 미세 손상 진단을 받고 지난 12일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됐다. 그런데 회복세가 빠르다. 김 감독은 앞서 인천 원정에서는 양석환의 다음주 화요일 합류 가능성을 언급했는데, 이제 24일 합류로 앞당겨질 수도 있다.

김 감독은 "양석환이 연습을 100% 하고 있다. 내일 오전 일찍 라이브 배팅을 하고, 괜찮으면 합류해도 된다고 한다. 고민 중이다. 라이브 치는 것을 보고 최종 결정하겠다"며 "안 아프면 합류 결정을 한다. 석환이가 있는 것과 없는 것은 차이가 크다. 선발로 안 나가더라도 벤치에 있는 것은 크다"고 조기 복귀를 기대했다.

양석환이 라이브 배팅에서 통증없이 괜찮다고 하면, 1군 엔트리에 등록될 전망이다. 더블헤더라 첫 경기는 대타로 대기하고, 2차전에 선발 출장으로 기용 가능성이 높다.

/orange@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