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강수정, 홍콩서 학부형 나이 묻고 충격받은 이유.."노산의 슬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강수정 인스타그램



[헤럴드POP=김나율기자]아나운서 출신 강수정이 일상을 공유했다.

23일 강수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홍콩에서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강수정은 사진과 함께 "금요일 저녁식사! 아들에게 Cipriani 간다고 하면 쫓아올까봐 중식 먹으러 간다며 나옴"이라고 했다.

이어 "띠동갑 이상 나이차이가 나지만 우리와 잘 어울려 줘서 고마운 은희씨네와. 처음 학부형으로 만나서 출생연도 물어보고 충격받았.. 노산의 슬픔"이라고 글을 남겼다.

사진 속 강수정은 리본 블라우스를 입고 세련된 분위기를 자아낸다. 강수정의 미모가 여전히 아름답다.

한편 강수정은 지난 2008년 홍콩 금융 회사에 근무 중인 남편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을 두고 있다. 현재 홍콩에서 지내고 있으며 한국을 오가며 활동 중이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