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세븐틴 승관, 어릴적 '개물림 사고' 당해…"중대형견 무섭다" ('개훌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븐틴 승관, 어릴 적 개에 물린 적 있다?
반려견으로 극복한 사연 공개 예고
이경규, 처음 겪는 난관...해결 가능할까


[텐아시아=서예진 기자]
텐아시아

사진제공=KBS2 '개는 훌륭하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븐틴 승관이 어릴적 개에게 물린 사고에 대해 털어놓는다.

25일 방송되는 KBS2 ‘개는 훌륭하다’(이하 ‘개훌륭’)에는 식탐 때문에 보호자를 공격하고, 질투로 인해 동거견(맬러뮤트)를 괴롭히는 고민견(허스키)가 등장한다.

이날 ‘개훌륭’ 견학생은 아이돌 세븐틴의 멤버 승관과 에스쿱스로, 탐욕이 많아 공격성이 발현된 시베리아 허스키 루나와 알래스칸 맬러뮤트 써니를 만난다.

먼저 식탐이 강한 루나는 양말, 휴지, 커피, 술 할 것 없이 보호자의 음식을 탐하는 것은 물론, 보호자가 식사하는 중간에도 식탐을 보이며 전조증상 없이 바로 공격하는 모습이 공개돼 충격을 자아낼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루나는 동거견 맬러뮤트 써니에게 지속해서 입질 폭력을 가해 시청자의 안타까움을 살 예정이다.

어린시절, 개물림 사고를 당했던 견학생 세븐틴 승관은 ‘사고 이후 개에 대한 두려움을 반려견 부끄를 통해 극복했지만, 아직 중대형견은 무섭다. ’개훌륭‘을 통해 극복해보겠다’는 포부를 밝힌다.

이후 고민견의 집으로 투입된 에스쿱스와 승관은 본격적인 훈련을 선보이는 이경규의 활약에 ‘멋지다 진짜 훈련사 같다’라고 감탄하며 용기를 얻어, 직접 훈련에 도전한다고 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편, 고민견을 만난 강형욱 훈련사는 루나와 써니의 관계 개선 훈련 중 난관에 부딪힌다. 함께했던 이경규도 ‘개훌륭을 하며 이런 적은 처음 있는 일이다. 당황스럽다’라고 해 이목이 집중된다.

이와 함께 강형욱 훈련사로부터 싸움의 원인을 듣고 억장이 무너진 보호자는 눈물을 흘렸다고 전해져 이유가 무엇일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보호자가 눈물을 보인 이유 및 루나와 써니가 훈련을 통해 공존 할 수 있을지는 ‘개훌륭’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개훌륭’은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를 위해 반려견과 반려인이 행복하게 어우러져 사는 법을 함께 고민하는 프로그램/ 매주 월요일 밤 10시 45분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